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지방우정청 '우체국예금보험 글짓기 대회'

16일부터 10월 11일까지

  • 웹출고시간2019.09.10 16:17:03
  • 최종수정2019.09.10 16:17:03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청지방우정청은 오는 16일부터 10월 11일까지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27회 우체국예금보험 글짓기 대회(사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우체국 △우리동네우체국 △미래우체국 △사랑·우정·행복의 4개 주제 중 하나를 선택해 수필, 일기, 시와 같은 생활문 형태로 작성하면 된다.

작품은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www.koreapost.go.kr)또는 우정공무원교육원 홈페이지(www.kpoti.koreapost.go.kr)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가까운 우체국 금융창구에 함께 제출하면 된다.

시상은 초등 저학년, 초등 고학년, 중·고등학생 부문으로 나눠 이뤄진다.

시상자는 대상 3명, 최우수상 15명, 우수상 30명, 장려상 150명, 입선 1천 명, 지도교사상 18명을 각각 선정한다.

수상작은 발표는 오는 11월 18일, 시상식은 12월 11일 개최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우체국뉴스룸24,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우정공무원교육원(041-560-5914)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