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 추석맞이 '사랑 빚은 나눔 송편'

보름달처럼 밝고 넉넉한 한가위 되세요

  • 웹출고시간2019.09.10 11:36:58
  • 최종수정2019.09.10 11:36:58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류한우 군수 및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사랑 빚은 나눔 송편' 만들기 행사를 갖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이웃과 함께하는 2019년 한가위맞이 '사랑 빚은 나눔 송편' 만들기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각 읍·면 소속 자원봉사자, 남성자원봉사단, 자원봉사단체 대표 등 총 35개 단체 150여명이 참여했으며 지역명사들도 한자리에 모여 외롭고 소외된 우리 이웃들을 위해 손수 송편을 빚는 사랑 나눔을 실천했다.

정성스레 빚은 송편은 지난 9~10일 각 마을 소외계층 100세대와 관내 시설 5개소에 전달됐다.

자원봉사자들은 송편 상자를 배달하면서 이웃 어르신들의 안녕도 확인하고 즐겁고 넉넉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도 전했다.

꾸준한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의 다양한 사회참여와 봉사활동은 지역사회에 큰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이해 전통시장 활성화와 따뜻한 명절을 위해 자원봉사자들이 함께하는 자원봉사 판을 벌였다.

추석맞이 무료칼갈이, 가옥수리, 네일아트, 이혈치료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 지역주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이른 새벽 생산적 일손봉사에도 참여해 일손부족으로 시름이 큰 농가에 큰 도움이 됐다.

앞서 지난 4월에도 강원도 고성지역을 휩쓴 초대형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심옥화 센터장이 전달한 성금이 이재민들에게 희망과 재기를 다지는 밑거름이 됐다며 고성군수의 감사편지를 받기도 했다.

심옥화 센터장은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참여 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함께 만든 송편을 나누며 행복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게 돼 너무 감사하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우리 이웃들이 따뜻한 한가위를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