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9.10 10:52:43
  • 최종수정2019.09.10 10:52:43

나눔천사 김인자 씨가 라면 80상자를 독거노인 등에 전달해 달라며 보은군 수한면에 기탁하고 있다.

ⓒ 보은군
[충북일보 김윤수기자] 보은에서 자신도 형편이 어려우면서 남을 돕는데 앞장서 이웃사랑을 실천해 눈길을 끈다.

'나눔천사 김인자'씨는 지난 9일 라면 80상자를 관내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소년소녀가장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보은군 수한면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해마다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김 씨는 10년 전 심근경색으로 생사를 넘나드는 고비를 넘기고 남은 인생으로 보너스라는 생각으로 나보다는 남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

또한 오랜시간 폐지를 모아 어려운 이웃을 돕다 보니 좋은 일을 한다며,폐지를 일부러 모아 주시는 고마운 분들도 계셔서 이제는 이웃을 돕는 일이 숙명처럼 느껴져 본인의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 이 일을 하겠다고 했다.

김영길 수한면장은 "수한면의 소외계층의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하고 있는 김인자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훈훈한 소식으로 더욱더 따뜻하고 풍성한 한가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보은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