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석특집]지역 민심 읽어야 '지선 승리'보인다

자치단체장 선거 총선 승패 '바로미터'
유권자 수 적은 군단위 재선 성공률↑
지역민과의 친밀도 표심에 영향

  • 웹출고시간2019.09.10 20:31:38
  • 최종수정2019.09.10 20:31:38

지난해 6월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 하고 있다.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현대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선거는 민심을 가늠하는 가장 중요한 척도가 된다.

특히 지방선거는 지역 민심을 엿볼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을 한다.

하지만 투표의 표심은 섣불리 예측하기 어렵다.

민심은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데다 다양한 변수들에 따라 언제든지 요동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치단체장 자리를 놓고 벌어진 역대 지방선거 때마다 예측불허의 승부가 펼쳐진 이유다.

"'도지사', '시장', '군수'가 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힌 수많은 도전자들이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해 패배했다.

혹여 한 번 당선이 됐어도 누구도 또 다시 승리를 장담할 순 없었다.

지난 1995년 6월 27일 우리나라 선거 사상 첫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이래 모두 일곱 차례에 걸친 지방선거에서 도내 자치단체장 55명(도지사 5 시장 15 군수 35)이 선출됐다.

이 가운데 재선 자치단체장은 △한범덕 청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권희필·엄태영 제천시장 △이건표·김동성·류한우 단양군수 △박완진·정구복·박세복 영동군수 △김종철 보은군수 △김영만 옥천군수 △정상헌·이필용 음성군수 △김경회 진천군수 △김환묵 괴산군수 △변종석 청원군수 등 17명이다.

또한 △이시종 충주시장·도지사 △정상혁 보은군수 △유봉열 옥천군수 △유영훈 진천군수 △임각수 괴산군수 △홍성열 증평군수 등 6명만이 3선에 성공했다.

인원수로 단순 계산하면, 자치단체장의 41.82%(23명)가 두 번 이상 지역 수장직을 맡은 셈이다.

지역별로는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이 배출됐다.

지역 정가에선 유권자 수가 적을수록 대외적인 변수보다는 지역민과의 친밀도와 같은 지역 내부적 요인이 표심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즉, 임기 동안 주민과의 거리를 좁히면서 끈끈한 관계를 맺어온 현역 단체장들에게 더욱 유리할 수밖에 없다.

반면, 인구가 많은 시 단위에서는 재선이 쉽지 않다.

청주시의 경우 한범덕 시장이 청주·청원 통합 이전과 이후 한 차례씩 당선된 것을 제외하곤 재선을 허락하지 않았다.

시장 소속 정당 역시 보수와 진보 정당이 뒤바뀌기 일쑤였다.

예외적인 경우도 있다.

이시종 지사는 충주에서 3선을 한 뒤, 충청권 최초의 3선 광역자치단체장이 됐다.

정치권에선 이 지사의 3선 성공 비결로 '성실성'과 '포용력'을 꼽는다.

물론, 개인의 노력과 역량만 갖고 재선 혹은 3선을 할 순 없다.

유리한 정치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예컨대 이 지사는 6회 지방선거(2014년 6월 4일)에서 윤진식(새누리당) 후보와의 치열한 접전 끝에 득표율 2.07%p(이시종 48.75%·윤진식 47.68%) 차로 승리했다.

그러나 4년 뒤 치러진 7회 지방선거(2018년 6월 13일)에선 득표율 61.15%를 기록, 2위인 박경국 후보(29.66%)를 크게 따돌리며 3선 고지를 밟았다.

이를 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민주당 지지율 상승세 효과를 봤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재선 또는 3선에 성공해도 민심은 항상 변할 수 있다.

3선인 정상혁 보은군수는 최근 한 특강에서 일본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정 군수의 거듭된 사과에도 일부 군민들은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등 퇴진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자치단체장 선거에 영향을 주는 변수가 너무나 많지만, 모두 민심에 기인하고 있다"며 "지역 수장이 되고자 한다면 먼저 민심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