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석특집]국정 방향타 '충청권 민심'

'민심 바로미터' 충청권 국정수행 부정 평가 우세
조국 장관 의혹 증폭 20대 지지율 5주간 요동

  • 웹출고시간2019.09.10 20:32:02
  • 최종수정2019.09.10 20:32:02
[충북일보 안혜주기자]"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는 국가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력으로 국가가 곧 국민이라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민심'은 권력을 위임받은 이들이 가장 두려워해야 할 대상이다.

'촛불정부'로 불리는 문재인 정부는 국민 4명 중 3명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기대감을 드러내며 출범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5부 능선을 넘고 있는 현재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도는 정치, 경제, 안보 등 악재가 겹치면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충북·남(충청), 대전, 세종에서는 긍정평가보다 부정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

또 다른 특이점은 현 정부를 압도적으로 지지했던 20~40대 민심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는 점이다.

본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문 대통령 취임부터 최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결과를 토대로 민심의 변화를 살펴봤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www.realmeter.net)를 참조하길 바란다.

리얼미터가 공표한 9월 1주차 주간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46.3%를 기록, 3주동안 46%의 보합세가 이어졌다.

부정평가는 49.9%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2.0%p) 내인 3.6%p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3.8%였다.
충청·대전·세종 민심도 전국 민심과 대동소이했다.

긍정평가는 46.0%, 부정평가는 50%였다. 모름·무응답은 4.0%였다.

충청권은 역대 선거에서 특정 정당으로의 쏠림현상 없이 균형과 견제를 이뤄 '캐스팅보트'이자 '바로미터'로 평가받았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최근 10주간 충청·대전·세종지역 국정 수행 지지율을 살펴보면 민심이 크게 요동(?)친 것을 알 수 있다.

긍정평가가 가장 낮고 부정평가가 가장 높았던 때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확산된 8월 3주였다.

8월 3주 긍정평가는 35.8%, 부정평가는 62.2%였다.

긍정평가는 전국 평균과 비교해 10.4%p 낮았고 부정평가는 11.8%p 높았다.

최근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만해도 예상하기 어려웠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9대 대통령 선거 직후인 2017년 5월 2주차(10~12일)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주차 국정수행 전망은 '잘할 것'이라는 긍정적 응답이 74.8%,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응답이 16.0%로 문 대통령의 향후 국정수행 긍정적으로 기대하는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았었다.

최근 한달 사이 공표된 조사결과를 분석해보면 20~40대의 국정수행 평가도 크게 술렁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수시·정시제도를 모두 경험한 20~30대와 입시 자녀를 둔 40대의 경우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 비리 의혹을 놓고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에 그대로 투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8월 1주부터 9월 1주까지 5주간 연령별 국정지지도를 살펴봤다.

세대의 역린(逆鱗)을 건드렸다는 분석이 많은데 최근 입시를 경험했던 20대가 가장 민감하게 반응했고 입시 자녀를 둔 40대의 움직임도 컸다.

20대의 긍정평가는 51.2%→46.3%→44.4%→40.4%→44.7%로 8월 2주 이후 40%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부정평가는 41.6%→46.6%→52.7%→55.0%→49%로 8월 4주에는 긍·부정평가 차이가 15.4%p까지 벌어졌다.

40대의 긍정평가는 63.5%→60.6%→59.0%→61.9%→52.8%로 오르락 내리락 하며 5주새 10.7%p 떨어졌다. 부정평가는 34.8%→36.5%→38.7%→35.1%→44.4%로 5주 사이 9.6%p 증가했다.

여권의 한 인사는 "조국 장관 임명 후 추석 민심이 향후 국정운영 방향을 정하는 '방향타'가 될 것"이라며 "세대와 지역을 넘나드는 추석이야말로 민심을 정확히 읽고 민심을 잡을 때"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국정 수행 지지율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만간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