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9.09 16:13:25
  • 최종수정2019.09.09 16:13:25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충북시민재단 사회혁신센터는 오는 24일까지 청년들을 위한 지역혁신가 양성프로그램인 'LG소셜캠퍼스 로컬밸류업(사진)' 참가자를 모집한다.

LG화학과 LG전자가 주최하는 로컬밸류업은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지역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6주간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청주지역 현안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나만의 솔루션을 지역사회혁신 방법론 및 맞춤형 멘토링을 통해 집중도 높은 과정으로 진행된다.

참가 대상은 환경·도시재생·교육·문화·복지·관광·교통 등 지역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가진 만 19세에서 만 39세 이하 청년이다.

참가팀에는 성과 공유회 상금 및 프로그램 참가비가 제공된다. 지역 전문가들과 연계 지원·MVP테스트 비용 및 시장리서치 비용 지원·LG소셜펠로우(전국청년혁신가지원) 네트워킹 지원·2020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지원 컨설팅 등 다양한 혜택도 주어진다.

희망자는 오는 24일까지 LG소셜캠퍼스 홈페이지(http://lgsocialcampus.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사전 설명회는 16일 충북NGO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충북시민재단(043-273-0321)로 문의하면 된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