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A형간염 비상,보건소서 예방접종을"

10만 명당 발생률 115명으로 전국 최고 수준

  • 웹출고시간2019.09.09 13:28:31
  • 최종수정2019.09.09 13:28:31
ⓒ 질병관리본부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올 들어 대전·세종 지역에서 A형간염 환자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

9일 세종시에 따르면 올 들어 이날까지 인구 10만 명당 A형간염 발생률은 △대전 135.02명 △세종 115.11명 △충북 54.17명 △충남 52.84명이었다.

충청 4개 시·도 모두 전국 평균(27.03명)보다 훨씬 높다. 특히 대전과 세종은 발생률이 각각 전국 시·도 가운데 최고 수준이라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세종시내 환자 수는 9월 6일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여배 많은 342명"이라며 "특히 전체 환자의 77%가 30∼40대"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형간염을 예방하려면 손을 깨끗이 씻고 익힌 음식물을 먹는 것과 함께 예방접종을 하는 게 가장 좋다.

주민등록 상 세종시민은 1만3천300 원(만 18세 이하) 또는 3만1천 원(만 19세 이상)에 시 보건소(조치원)나 산하 보건지소에서 접종할 수 있다.

단, 만 40세 이상은 접종 전에 항체검사(1만4천160 원)를 해야 한다. 시에 따르면 현재 일반병원의 A형간염 접종비는 6만~10만 원선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시 보건소 감염병 관리 담당(044-301-2821~3)에게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