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저렴한 등록금·장학금 혜택, 충북도립대 '인기'

충북도립대, 2020학년도 수시 1차 전문대학 입학정보 박람회 참가
바이오생명의약과·사회복지과 운영 학부모·학생 상담 잇따라

  • 웹출고시간2019.09.08 13:03:04
  • 최종수정2019.09.08 13:03:04

충북도립대 교수진들이 2020학년도 수시1차 전문대학 입학정보 박람회에 참여해 방문한 수험생들을 상대로 대학 홍보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충북도립대는 6∼8일까지 서울 서초구 양재aT센터 제2전시관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시 1차 전문대학 입학정보 박람회'에 참가했다.

전국 92개 전문대학이 참여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한국전문대학교무입학처장협의회, 한국전문대학입학관리자협의회 등이 공동주관하고, 교육부가 후원했다.

충북도립대는 박람회 현장에서 이곳을 찾은 학부모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1대1 맞춤형 입시상담과 대학홍보 등을 진행했다.

특히 교수진이 수험생을 대상으로 직접 입시 및 진로상담을 실시했으며, 합격요건과 학과소개, 향후 취업 전망 등에 대해 안내하기도 했다.

이날 충북도립대학교 부스를 찾은 학생과 학부모들은 바이오생명의약과, 사회복지과, 컴퓨터드론과 등 4차산업과 연계한 학과 운영 취업지원센터 운영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뿐만 아니라 저렴한 등록금, 각종 장학금 혜택, 해외봉사활동 및 어학연수 등에 큰 관심을 보였다.

충북도립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충북도립대학교를 전국의 수험생들에게 홍보할 수 있었고, 학교에서 운영 중인 다양한 혜택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라며 "학령인구감소에 따라 신입생 유치가 어려워진 만큼, 교직원들 모두 더욱 노력해 우수 신입생 유치에 만전을 기해, 신입생 등록률 100% 달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6월 대학구조개혁평가 D등급에서 3년 만에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데 이어,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원서접수에서 도내 전문대학 중 가장 높은 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