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2020년 정부예산 5천280억 원 확보 등

지난해보다 797억 원, 17% 늘어

  • 웹출고시간2019.09.01 13:54:11
  • 최종수정2019.09.01 13:54:11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음성군은 2020년 정부예산 5천280억 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확보한 국비 4천483억 원에 비해 17%(797억 원) 늘어난 것이다.

주요 사업은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건설 3천500억 원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1천50억 원 △음성∼괴산 간 37번 국도 확포장 162억 원 △충북선 철도고속화 사업 94억 원 △충북 중북부 농촌용수이용체계 재편사업 30억 원이다.

△성본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 74억7천만 원 △금왕테크노밸리 진입도로 개설 36억6천만 원 △맹동 인곡산단 진입도로 사업 30억8천만 원 △음성읍 시장통 도시재생 뉴딜사업 23억4천만 원 △역말 도시재생 뉴딜사업 19억8천만 원 등도 반영했다.

아울러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20억8천만 원 △산업단지 개방형 체육관 20억 원 △무극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17억5천만 원 △원남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11억5천만 원 △반다비 체육관 건립 10억 원 등 지역의 균형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45여 건이 정부 예산에 포함됐다.

군은 내년 충북도 이양사업 예산 가운데 최대 307억 원을 확보하기 위해 신규 사업 등을 발굴하고 있다.

이에 군은 앞으로 정부 예산 확보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음성지역의 성장동력 확보와 현안 사업을 안정적이고 역동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회 의결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총력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국회 심의기간에서 누락된 현안 사업과 부족한 사업비에 대해서는 국비를 추가 확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