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F-35A, 갈등 불씨 되나

일부 주민들, F-35A 도입 반대 움직임
1인 시위·서명운동 전개…찬반 논쟁 이어지나

  • 웹출고시간2019.08.29 18:25:17
  • 최종수정2019.08.29 18:25:17

F-35A 도입반대 충북 청원주민대책위원회가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F-35A 도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청주 공군기지에 배치 중인 F-35A 스텔스전투기가 지역 내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될 것이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일부 시민들이 F-35A 도입 저지를 위해 나서면서 지역 주민 간 찬반 논쟁을 불러올 수 있어서다.

정부는 지난 2014년 고도화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7조4천억 원을 투입, F-35A 40대를 들여오기로 결정했다.

F-35A의 최대 속도는 마하 1.8, 최대 항속거리는 2천170㎞에 달하며, 레이더에 쉽게 포착되지 않아 전략자산으로 불린다.

F-35A는 청주 공군 제17전투비행단에 배치될 예정으로, 현재 8대가 도입된 상태다.

문제는 전투기 도입이 진행됨에 따라 반대 움직임 또한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청주시 청원구 주민 30여 명으로 구성된 F-35A 도입반대 충북 청원주민대책위원회는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30일)부터 청주 성안길 입구에서 'F-35A 도입반대, 주민소음피해 보상을 위한 국민주권대회의 전국적 회원 모집 및 대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일부터 오창읍 일원에서 F-35A 도입 반대를 위한 1인 시위를 진행 중이다.

위원회는 "최근 한미연합훈련 당시 공군기지 인근 주민들은 전투기(F-35A) 소음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청주를 전쟁기지화 하고 첨단살상무기를 도입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청주를 전쟁 위협 없는 평화지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북한이 F-35A 도입을 비난하며 수차례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불안감을 느끼는 시민들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전략자산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전쟁을 억제하고 유사시 아군의 피해를 최소하기 위해서는 스텔스전투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소음 문제를 이유로 F-35A 도입에 반대하는 건 맞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오창읍에 거주하는 이모씨는 "전투기 소음 문제는 기존부터 있어 왔다. F-35A가 배치된 이후 더 심각해진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17전투비행단 관계자는 "주민 여론에 대해 입장을 밝히긴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