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시간도 쉬어 가는 곳, 단양 캠핑장 인기

태고적 자연의 비경 캠퍼들의 성지로 각광

  • 웹출고시간2019.08.19 13:01:41
  • 최종수정2019.08.19 13:01:41

올 여름 내내 많는 캠핑객들이 찾은 단양 지역의 대표 캠핑장인 소선암 캠핑장 전경.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의 캠핑장은 때 묻지 않은 자연의 비경에서 캠핑을 즐기려는 캠퍼들의 성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단양의 대표 캠핑장인 소선암과 대강오토캠핑장을 비롯해 다리안, 천동 캠핑장은 최근 밀려오는 관광객들로 모든 사이트가 매진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소선암 오토캠핑장은 2만㎡의 부지에 캠핑차량 7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사이트와 취사장, 음수대,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고루 갖췄으며 나무숲이 무성하고 그늘이 많은 데다 수량이 풍부해 여름 캠핑에는 손색이 없다.

인근에는 선암계곡에서 내려오는 깨끗한 물이 흐르는데다 소선암 자연휴양림과 함께 자연을 느끼고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은 천혜의 아름다움을 가진 곳이다.

또한 캠핑장 인근엔 느림보유람길 제1구간인 선암골생태유람길이 있어 슬로우 캠핑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시원한 계곡물 따라 유유히 걷기에 좋다.

대강오토 캠핑장은 1만1천268㎡의 부지에 41면의 캠핑사이트와 샤워장, 음수대, 남녀 샤워장 등 시설을 잘 갖췄으며 캠핑사이트를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단양IC 나들목에서 차로 5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한데다 10분 거리에 있는 유람선을 타고 옥순봉, 구담봉을 관광할 수 있는 장회나루가 있어 캠핑과 관광을 함께 하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

또 다리안과 천동캠핑장은 소백산자락에 위치해 공기가 맑고 단양 도심과 가까워 인근에 있는 고수동굴, 단양강잔도,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인기 관광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가족단위 캠퍼들에게 특히 인기다.

최근 먹부림(먹는데 욕심을 부림)의 성지로 불리는 단양구경시장도 가까워 잠깐의 시간을 투자해 다채로운 먹거리도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 캠핑장은 한낮의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시원한 계곡과 별빛이 쏟아지는 까만 밤하늘로 인해 자연캠핑을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며 "단양 캠핑장이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선암과 천동을 포함한 단양 캠핑장은 총 259여개의 캠핑사이트와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어 사계절 많은 캠퍼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