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 향토 문화의 큰 별 지다

설계리 농요전수자 서병종 씨 별세

  • 웹출고시간2019.08.19 09:30:22
  • 최종수정2019.08.19 09:30:22

설계리 농요전수자 서병종 씨 모습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 향토문화예술 발전에 헌신해 온 설계리 농요 기능보유자 서병종 씨가 지난 16일 향년 8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설계리농요보존회 회장을 맡고 있던 서 씨는 영동읍 설계리를 중심으로 전해 내려오는 '설계리 농요'와 지역 향토문화 보존에 큰 역할을 했다.

'설계리 농요'는 노동의 피로를 덜고 능률을 높이는데 중요한 구실을 하는 집단 노동요로 지난 1996년 충북도 무형문화재 6호로 지정받았다.

오래전부터 지역 농민들 사이에서 입으로 전해오다가 40여년 전 서 회장을 중심으로 45명의 마을 주민들이 보존회를 만들어 맥을 이어 왔다.

지난 1975년 설계리 농요가 제16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1위로 대통령상의 수상의 영예를 안을 때에는 서 회장의 역할이 컸다.

주기적으로 시연을 통해 '모찌기 노래', '초벌매기', '두벌매기' 등의 농요 소리와 전통 경작방식을 선보이며 조상들의 희로애락이 담겨져 있는 향토문화를 지켜냈다.

지난 2012년에는 농사를 지으며 평생 알뜰히 모은 1천만 원이라는 큰돈을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영동군민장학회에 기탁했으며, 마을 장학회에도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남다른 이웃사랑을 보여줬다.

보존회 관계자는 "단합과 화합을 강조한 설계리 농요처럼, 영동의 향토문화와 지역 발전을 이끌고자 했던 서 회장의 뜻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