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본 아베정권 규탄 대규모 도민대회 열려

15일 청주 성안길서 진행…결의문 낭독·거리행진 전개

  • 웹출고시간2019.08.15 19:55:53
  • 최종수정2019.08.15 19:55:53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광복절을 맞아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도민들이 거리로 나와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도내 150여 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충북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 범도민위원회'는 15일 도청 서문 앞 성안길 사거리에서 '경제침략 도발하는 일본 아베정권 강력규탄 도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최 측 추산 1천여 명의 각계각층 도민들이 참여했다.

본 행사에 앞서 반크의 특별전시, 시민퀴즈대회, 독도 플래시몹 공연과 평화나비네트워크의 율동 공연이 펼쳐졌다.

이번 도민대회에서는 공동대표단 결의문 낭독과 함께 참석자들의 규탄발언이 이어졌다.

범도민위원회는 결의문을 통해 "식민지 침략 전범국 일본은 아직도 자신들이 저지른 침략전쟁범죄에 대해 반성과 사죄는커녕, 경제보복 도발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의 도발로 인한 시련을 일제잔재 청산과 제2의 독립운동으로 승화시켜나가기 위해 국민운동으로 발전시켜 나아갈 것을 천명한다. 국가·기업·가정·개인적으로 각성하고 단결해 함께 잘사는 나라로 만들어 나가기로 결의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양한 재능기부 공연도 열렸다.

마지막 순서로 참석자들은 풍물패와 대형태극기를 앞세워 성안길 인근에서 거리행진을 했으며, 이후 영화 김복동을 함께 관람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