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발 디딜 틈없는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가족단위 관광객으로 무더위 여름 특수 누려

  • 웹출고시간2019.08.12 11:32:07
  • 최종수정2019.08.12 11:32:07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을 찾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피서를 겸해 즐거운 관람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여름휴가를 떠난 가족단위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 없는 특수를 누리고 있다.

다누리센터에 따르면 지난 7월 21일 여름방학 이후 휴가 절정 시기인 지난 10일까지 약 20일간 하루 평균 평일 2천500명, 주말 3천500명이 다누리아쿠아리움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태풍과 폭염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 탓에 아이들과 나들이를 떠난 관광객들은 실내에서 쾌적한 휴가를 보낼 수 있는 다누리아쿠아리움을 많이 찾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2년 단양강변에 문을 연 다누리센터는 연면적 1만4천397㎡ 규모로 지어졌으며 아쿠아리움, 도서관,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을 갖추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누리아쿠아리움은 크고 작은 수조 172개에 단양강에 서식하는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3천여 마리를 전시하고 있다.

특히 멋진 군영을 이루는 은어부터 철갑상어를 비롯해 단양강에서 살고 있는 쏘가리·잉어 등 모두 16종 6천여 마리의 물고기를 650t 규모의 메인수조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전체 80t 규모의 대형 어류 수조에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4억 년 전부터 살았다는 화석어 피라루쿠와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가 전시되고 있다.

이 외에도 새로 태어난 아기수달을 포함해 8마리 작은발톱수달 대가족을 만날 수 있는 수달전시관과 살아있는 화석 악어와 독화살개구리 등을 만날 수 있는 양서·파충류 전시관, 낚시 시뮬레이션을 통해 짜릿한 손맛을 무료로 즐기는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이 온종일 관람객의 발길을 끌고 있다.

최근 다누리센터는 유튜브 채널 '단양여행미리보기'도 개설했다.

유튜브 채널 '단양여행미리보기'는 다누리아쿠아리움, 만천하스카이워크,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승마장 등 인기 있는 단양의 관광지를 전국 알리며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전하는 소통창구 역할을 담당한다.

최성권 다누리센터관리사업소 소장은 "국내 최대 민물고기 수족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수중생태 체험공간으로 매일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며 "다양하고 편안한 관람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는 다누리센터가 되겠다"고 말했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여름 성수기인 오는 18일까지 휴관일 없이 운영하며 개장시간을 1시간 연장해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