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8.05 15:39:37
  • 최종수정2019.08.05 15:39:37
[충북일보] 열흘 동안 기도가 끊임없이 이어졌다. 바람의 말을 타고 '무사귀환(無事歸還)' 메시지가 전해졌다. 마침내 기적이 일어났다. 반응은 한 가지로 일파만파다. 반감 없는 기쁨의 공감이 계속되고 있다.

*** 염원으로 흘린 땀의 대가

5천859명 242시간. 무슨 숫자일까. 조은누리(14) 양이 실종된 지난달 23일부터 기적 같은 생환의 지난 8일까지 투입된 수색인원이 애쓴 시간이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시간으로 나눠 더하면 141만7천878시간이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 30분께 조양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실종 하루 뒤인 24일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본격적인 수색에 들어갔다. 단순 실종이 아닌 강력 범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총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조양의 흔적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다. 실종 장소 주변 수색 작업도 어려웠다. 당시 내린 장맛비와 등산로를 뒤덮은 수풀이 최악의 수색조건을 만들었다. 나뭇잎이 워낙 무성해 드론 수색마저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지난달 29일, 수색 일주일이 지났다. 육군 37사단과 32사단 장병과 경찰·소방 구조대 200여명이 투입됐다. 소방청 구조견 2마리, 군견 1마리도 힘을 보탰다. 군·경찰·지자체가 보유한 드론 10여대 도 투입돼 샅샅이 뒤졌다.

허탕이었다. 수색 범위가 실종 장소로부터 1㎞ 밖까지 확대됐다.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계속됐다. 그래도 모두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수색 11일 째 마침내 드라마가 완성됐다. 모두의 노력이 땀의 결실로 돌아왔다.

8월2일 오후 2시40분께 조 양이 발견됐다. 실종 당시 입었던 옷차림으로 야산에 누워있었다. 가벼운 찰과상과 전신쇄약, 탈수 증상을 보였다. 하지만 의식은 명료했다. 충북대병원 검진 결과 비교적 좋은 건강 사태를 보였다.

조 양의 무사귀환은 기적으로 설명된다. 실종 수색 기간은 유난스러운 폭염과 폭우가 반복됐던 시기다. 작전을 진행하기에는 최악의 조건이었다. 그러나 민·관·경 모두 조 양을 포기하지 않았다. 내 가족을 찾는다는 염원으로 뭉쳤다.

조 양은 실종 당시 옷차림 그대로였다. 아무리 한여름이라고 해도 견디기 어려웠을 게다. 지적장애 2급인데다 체력까지 약했다. 발목 상태까지 좋지 않았었다. 그런데 장맛비와 폭염을 열흘이나 견뎠다. 살려는 의지가 만든 기적이다.

여기에 또 한 가지가 있다. 조 양의 안전을 염원하는 기도가 더해졌다. 전투식량으로 끼니를 때워가며 애쓴 이들의 정성이 통했다. 군 수색견이 고된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노력의 땀이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다.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가 없다.

수색견을 인도한 건 수색대원들이었다. 그들 모두의 땀이 기적을 만든 셈이다. 땀은 때때로 노력과 노고를 빗대는 메타포로 쓰인다. 노고를 마다 않아야 땀이 생기기 때문이다. 물론 요즘처럼 염천의 계절엔 너무 더워 흘리기도 한다.

땀은 흘린 것 자체로 소중하다. 같은 염원으로 흘리는 노력의 땀은 더 대단하다. 때론 엄청난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불가능한 걸 가능케 하는 에너지원이 되기도 한다. 조 양의 무사 생환은 모든 수색대원들이 흘린 땀의 기적이다.

*** 조 양 무사귀환으로 보답

참 보기 좋았다. 소외와 불평등이 아닌 협동과 평등의 마음이었다. 그 마음은 서로가 서로를 살리는 힘으로 작용했다. 마침내 어마어마한 힘으로 한 생명을 살렸다. 모두가 함께 같은 마음으로 이룬 기적이었다.

조 양의 생환은 공통의 관심을 전달하는 언어가 됐다. 생각을 나누며 합심하는 공동의 마당을 만들어줬다.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에 희망을 갖게 했다. 포기하지 않고 함께 노력하면 기적도 이룬다는 의식을 갖게 했다.

땀은 그저 땀샘에서 생리적으로 분비되는 액체가 아니었다. 단지 체온 조절에만 필요한 게 아니었다. 흘린 만큼 사람을 생동하게 하는 선물이었다. 조 양의 무사귀환은 내 삶의 터전에서 일어난 기적이다. 경이의 장이 되도록 애써야 한다.

기적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지지 않는다. '아무개'라고 '아무나'로 살면 만들 수 없다. 'must'보다 'should be'에 빠져야 한다. 고운 마음을 정하는 힘은 오롯이 내게 있다. 내 안에 아름답고 향기로운 기적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