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농기센터, "폭염에도 시설채소 시원하게 잘 자라요"

'이상고온대응 시설채소 온도저감기술' 도입
하우스 온도 5~10℃ 낮춰 기대 이상 효과 거둬

  • 웹출고시간2019.08.05 13:23:43
  • 최종수정2019.08.05 13:23:43

충주시농업기술센터가 최근 이상고온 및 폭염에 대비해 운영 중인 '이상고온 대응 시설채소 온도저감기술 시범사업'으로 농산물이 안정적으로 자라고 있다.

ⓒ 충주시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시농업기술센터가 '이상고온 대응 시설채소 온도저감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최근 이상고온 및 폭염에 대비한 안정적인 농산물 생산에 나서고 있다.

이 사업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된 기술로 시설하우스 내부에 안개분무시설, 기능성 차광막(쿨네트), 환기팬 등을 복합설치하는 시범사업이다.

센터는 사업비 1억 원을 들여 지역 내 방울토마토, 딸기, 오이, 상추 재배농가 5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이어지는 폭염에 사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그동안 여름철 시설하우스는 출입문과 천측창을 다 열어놓아도 온도가 40 ℃이상 높아져 작물이 스트레스로 인한 개화와 수정불량, 광합성 저하등 생육장해를 입어왔다.

이에 시는 이번 온도저감기술 도입으로 차광막과 뜨거워진 공기를 배출시키는 환기팬, 내부의 공기에 시원한 물을 뿌려주는 분무시설로 하우스 내부 온도를 5~10 ℃정도 낮출 수 있게 돼 생육장애를 예방하고 작물의 생산과 품질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헌구 소득작목팀장은 "이번에 시범적으로 도입한 사업이 해당농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상고온현장은 점점 더 심각해 질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설채소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증진을 위해 온도저감기술을 적극 도입해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