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용부원 2리 주민들 '마을 수호신 사라질라' 전전긍긍

  • 웹출고시간2019.07.31 16:14:54
  • 최종수정2019.07.31 16:14:54

단양군 대강면 용부원2리 마을 주민들이 마을 수호신으로 여기는 소나무.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단양] 단양군 대강면 용부원2리 마을 주민들이 마을 수호신으로 여기는 소나무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며 걱정을 키우고 있다.

이 마을 주민들이 우려하는 마을 수호신은 개인 소유지에 심겨 있는 수령 200년 정도의 소나무다.

최근 소나무가 자리한 부지 소유자가 이 일대에 농업용 창고를 짓는다며 단양군에 복합민원을 신청하며 주민들의 불안이 시작됐다.

소유주는 개발행위를 위해 소나무를 캔다고 하지만 마을 주민들은 개발행위 자체보다는 소나무를 팔기 위한 행위라는 추측을 하고 있다.

이 마을의 한 주민은 "부지 소유자가 마을에 집도 몇 채 보유해 묵히고 있다"며 "창고가 급하다면 빈집을 수리해 지어도 되는 것 아니냐"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또 "단양군이 죽령 옛길 명소화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보전해 동네와 공유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인근 용부사의 혜운 스님 또한 "신자들이 보호수로 지정해야 한다는 얘기도 했었는데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윗대 어른들이 정성 들인 나무인 만큼 계속 보호해 지역의 자랑거리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군 산림부서는 소유자의 산지 전용 신고에 대해 '협의'를 마친 상태로 건축 및 개발행위에 대한 협의도 완료됐다면 소유자는 당장 소나무를 캐낼 수 있다.

산림부서 관계자는 "법 규정에 저촉사항이 없었다"면서도 "만약 소유주가 창고를 지은 뒤 해당 부지를 다른 사람에게 매각하거나 창고를 짓지 않고 바로 매각한다면 문제가 없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