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보강천 여름 즐길거리 풍성

힐링, 체험, 숙박 한곳에서 해결

  • 웹출고시간2019.07.16 10:56:29
  • 최종수정2019.07.16 10:56:29

증평 좌구산 휴양랜드가 휴가철을 앞두고 관광객맞이 준비를 맞쳤다. 사진은 좌구산 명상구름다리 전경.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좌구산 휴양랜드와 보강천이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증평군에는 중부권 최고의 관광단지인 좌구산 휴양랜드, 농촌체험 휴양마을, 보강천 미루나무숲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좌구산 휴양랜드는 한남금북정맥 최고봉인 좌구산(657m) 자락에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에만 51만 명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 등 힐링, 체험, 숙박을 한 곳에서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곳에서는 길이 82m, 폭 12m의 썰매장과 1.2km 길이의 하강레포츠시설(짚라인)을 즐길 수 있다.

7세부터 13세 이하를 대상으로 하는 12종의 키즈코스와 78m 길이의 짚 라인으로 구성된 어린이 숲속모험시설을 통해 아이들의 모험심도 기를 수 있다.
ⓒ 증평군
지난 2017년 문을 연 숲 명상의 집과 명상구름다리도 빼놓을 수 없다.

숲 명상의 집에서는 건강측정, 족욕, 꽃차 시음 등 지친 일상에 쉼표가 돼줄 산림치유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숲과의 교감을 통해 감성과 창의성을 높이는 유아숲 프로그램, 숲 해설 프로그램, 천연염색, 우드버닝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로그램도 준비돼있다.

좌구산 명상구름다리는 숲 명상의 집 바로 옆에 길이 230m, 폭 2m, 최고높이 50m 규모로 웅장한 자태를 뽐내고 서있다.

다리 아래로 펼쳐진 계곡의 아찔한 절경을 감상할 수 있어 좌구산을 들르는 방문객이 꼭 찾는 시설로 인기다.

이외에도 국내 최대 356mm 굴절망원경을 갖춘 좌구산천문대와 11면의 오토캠핑장도 있어 한 곳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난 6월에는 VR룸(가상현실방), 모션라이더, 가상사격, 가상스포츠 4종의 체험시설을 갖춘 가상증강현실 체험장을 마련해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

숙박시설 정비, 진입도로 재포장, 명상의 집 주변 인도선형구조 개량공사를 통한 주차장 확충, 병영하우스 신축 등 시설개선에 집중해 이용객의 편의를 크게 높였다.

도심지에는 증평의 젓줄인 보강천이 있다.

보강천변에는 어린이 물놀이장, 자가발전형 놀이시설, 그늘 아래서 쉴 수 있는 미루나무 숲과 형형색색의 꽃밭, 이국적인 풍차 등 온 가족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들로 가득하다.

모든 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한나절을 여유롭게 즐기려는 가족들이 많이 찾는다.

이외에도 농촌체험마을도 완벽한 준비를 마치고 손님 맞이에 들어갔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