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7.15 16:51:38
  • 최종수정2019.07.15 16:51:38
[충북일보] 세균 수와 과망간산칼륨 등이 기준치를 넘어선 얼음을 사용한 대형 프랜차이즈 등 커피전문점 41곳이 적발됐다.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부적합 얼음을 이용한 매장들을 적발해 개선조치했다.

충북에서는 스타벅스 제천DT점과 이디야커피 증평 초중점·괴산점, 충주 롯데리아 등 4곳이 포함됐다.

이 가운데 일부 매장은 과망간산칼륨 기준(10㎎/ℓ)을 3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한 얼음을 사용한 41개 매장 중 40곳은 과망간산칼륨 기준(10㎎/ℓ)을 초과(11.4∼161.9㎎/ℓ)했고, 2곳은 세균수가 기준(1천cfu 이하)을 초과(1천200~1천400cfu)하여 검출됐다.

과망간산칼륨 기준은 먹는 물과 식용얼음 검사시 유기물의 오염정도를 알 수 있는 지표로, 당·알코올·단백질 등 유기물에 의해 소비된 과망간산칼륨 양이다. 즉, 과망간산칼륨이 높으면 오염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식약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매장에 대해 즉시 관할 지자체를 통해 제빙기 사용을 중단토록하고 포장·판매되는 식용얼음을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제빙기 세척·소독 및 필터 교체 후 만들어진 얼음의 경우 기준에 적합한 지 확인된 것만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캠핌용 제품에 대한 판매 중단과 회수 조치도 이뤄졌다.

식약처는 캠핑용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구이용 '철근석쇠' 제품(식품용 기구)에서 니켈이 기준(0.1㎎/ℓ 이하)를 초과(0.4㎎/ℓ)해 검출된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6월 1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야외활동 등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커피전문점 등에서 사용하는 얼음과 캠핑용 식품 등 모두 428건을 수거해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대상은 △커피전문점 등에서 만드는 제빙기 얼음(233건)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컵얼음(56건) △캠핑용 '고기구이용 석쇠' 및 '소시지', '즉석밥' 등(97건) △온라인 쇼핑몰 인기식품인 '유산균', '크릴오일', '시서스가루(허브류)'(42건) 등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