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금 들여 만든 '그들만의 물놀이장'

청주 옥화물놀이장 시비 7억 투입
휴양림 투숙객·인근주민만 이용
시설관리공단 "조례상 근거 없어
이용대상 제한할 수 밖에 없어"

  • 웹출고시간2019.07.11 20:21:12
  • 최종수정2019.07.11 20:21:12

오는 19일 개장을 앞두고 있는 옥화자연휴양림 물놀이장 전경.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여름철 놀이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갈 곳 없는 청주'에서 옥화휴양림 물놀이장 이용을 제한해 말이 많다.

시민 세금을 들여 만든 물놀이장을 시민이 아닌 투숙객 위주로 운영하다 보니 불만은 당연하다.

올해도 옥화자연휴양림 숲속 야외 물놀이장이 오는 19일 개장해 8월 18일까지 운영된다.

물놀이장은 200명 수용 가능한 528㎡ 규모로 별도의 영유아 물놀이장이 있어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계층이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시설 정비를 통해 그늘막과 쉼터도 설치했다.

이 물놀이장 시설은 모두 시민 혈세가 들어갔다.

갈수기 물놀이장에 물이 부족할까 봐 올해는 시비 1억3천만 원을 들여 지하수 관정까지 설치해 물 공급을 하고 있다.

총 7억1천만 원을 들여 지난해 만든 영유아물놀이장과 그늘막·쉼터도 모두 시민 세금에서 사업비를 충당했다.

그런데 정작 청주 시민들은 이 물놀이장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다.

이 물놀이장 이용 대상은 오로지 휴양림 시설 이용객과 미원면 주민들이다.

휴양림 시설인 숲속의 집과 산림휴양관, 오토캠핑장, 미원 거주자만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이외에는 입장 불가다.

휴양림 관련 조례에 물놀이장 등 부대시설 이용 대상을 투숙객과 미원 주민들로만 규정해 공유시설이라도 시민들은 그림의 떡이다.

같은 청주시민이면서 미원지역 주민들만 혜택을 보는 것 또한 엄연한 형평성 위반이다.

휴양림 시설 투숙객으로 이용을 제한하려면 물놀이장에 투입되는 모든 사업비는 당연히 휴양림 운영 수익금에서 지출해야 하는 게 맞다.

결국 시설 유지·개선을 위한 비용은 청주 시민이 내고, 혜택은 전국 각지에서 몰려는 다른 지역 주민들이 보는 셈이다.

가뜩이나 여름철 갈 곳 없는 청주 시민들의 당연한 권리를 침해하는 차별적 요소로 개선해야 할 생활형 규제개혁 대상이다.

시설 관리주체인 청주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시에서 만든 조례상 시민들이 돈을 내고 이용할 수 있다는 근거가 없어 시설 이용객과 인근 주민들로만 한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