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동충주역 유치…갈등 골 깊어져

유치위 "정치 갑질 충주시의원 사퇴하라"
해당 의원 "약속된 순서, 합의적 절차 지켰어야"

  • 웹출고시간2019.07.11 13:51:43
  • 최종수정2019.07.11 13:51:43

동충주역 유치추진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갑질 행태를 삼은 시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속보=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동충주역 유치를 두고 충주지역이 갈등을 빚고 있다.(11일 2면 보도)

동충주역유치위원회(유치위)는 11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충주시민의 날 동충주역유치 결의행사에 난입해 A충주시의원이 공무원들에게 삿대질을 하는 등 경악을 금치 못할 행동을 했다"면서 "충주발전에 앞장서야 할 시의원이 오히려 발전을 저해하고, 시민들을 무시하는 함량미달 정치형태를 보인 갑질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치위는 "이 문제와 관련해 A의원 개인의 생각인지, 아니면 당 전체의 입장인지 분명히 밝혀 달라"며 "충주발전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오로지 초당적 협력만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A의원은 이날 무대에 올라 "왜 시민의 날 행사에서 이런 결의대회를 하느냐"며 추진위에 항의했다.

또 시 관계 공무원들에게도 "왜 이런 행사를 하게 놔두느냐"고 질책한 것을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의원은 동충주역 유치 결의대회를 식후행사로 진행하기로 일정에 공지된 만큼 약속된 순서와 합의적 절차를 지켰어야 했다는 입장을 보였다.

A의원은 "시민대상 수상자 가족은 등 많은 시민이 참석하는 행사인 만큼 시민의 날 본 행사를 먼저 하자고 한 것"이라며 "동충주역 유치 결의대회는 취지를 설명한 뒤 이에 공감하는 시민들이 본 행사 종료 후에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충주역 유치를 염원하는 유치위의 충주발전을 위한 의견과 활동사항은 존중하지만 확연한 전문가들의 유불리와 검증된 시민 대토론회 등을 통한 충분한 의견과 합의를 통해 퍼포먼스를 진행했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항의하는 과정 속에 불거진 공무원과의 불거진 소란은 무대 옆 커튼 뒤에서 나눈 대화였다"며 "평소 친분이 있어 편하게 말한 것이었지만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선 사과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충주시와 유치위는 기업도시와 동충주산단 기업 물류비용 절감과 동충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동충주역 신설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충북선 고속화사업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워 예타면제를 받아낸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북도는 사업타당성과 시기상으로 맞지 않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진행과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