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7.11 10:45:07
  • 최종수정2019.07.11 10:45:07
[충북일보=증평] 증평군 좌구산 썰매장이 오는 20일 재개장 한다.

군은 튜브이송기, 동시출발대 등 시설물의 정상 작동여부에 대한 점검을 비롯해 운영요원 대상 안전교육을 마치고 수질검사와 환경정비를 통해 이용객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는 환경도 마련했다.

휴게쉼터와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트렘플린도 추가했다. 썰매장은 길이 총연장 82m, 폭 12m로 6명이 동시에 출발할 수 있다.

여름에는 스프링클러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뿜어져 나와 무더위를 떨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월요일은 휴무다.

요금은 입장료 포함 성인 1만 원, 청소년(7~18세) 8천 원, 유아(4~6세) 2천 원이다.

증평군민과 20인 이상 단체, 휴양랜드 숙박객과 가족친화인증기업은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난 2017년 개장한 좌구산 썰매장은 사계절 이용이 가능한 시설로 지난해만 7천500여명이 찾는 등 이용객의 발길이 끊어지지 않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남녀노소 구분없이 즐겁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