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로컬푸드 생산기반 조성 박차

97명 농업인 참여 신청…로컬푸드 직매장과 조합 연결

  • 웹출고시간2019.07.08 13:38:47
  • 최종수정2019.07.08 13:38:55

음성군이 '마을별 찾아가는 로컬푸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충북일보=음성] 음성군은 로컬푸드사업 활성화를 위해 생산기반 조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지난 4월 말 생극면 생1리 마을 방문을 시작으로 '마을별 찾아가는 로컬푸드 설명회'를 개최해 로컬푸드 사업에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그동안 설명회에는 1천4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컬푸드 홍보 리플릿 배부와 시각적인 자료를 통해 로컬푸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군은 농업인들의 로컬푸드 사업에 대한 의지를 제고해 참여 확대와 지역내 로컬푸드사업 활성화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그 결과 7월 초 현재 이장회의 등 모두 35차례에 걸친 로컬푸드 설명회(21개 마을 방문)를 통해 97명의 농업인이 사업 참여 신청서를 냈다.

군은 신청서를 제출한 대소면 거주 농업인 16명을 대소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예정지)에 연결해줬다.

또 학교급식지원센터에 납품을 희망하는 작목반을 학교급식지원센터 농산물 납품처인 음성살림로컬푸드협동조합에 안내했다.

로컬푸드사업 참여 희망 농업인은 순회 설명회가 마무리된 후, 로컬푸드 사업 참여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농산물 안전성 관리교육(PLS 교육) 등의 기초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군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로컬추드 직매장 및 학교급식센터를 통한 지역 농산물 공급 지원 △지역 농산물 꾸러미 사업장 택배비 지원 △ 로컬푸드 농산물 포장재 지원 △ 로컬푸드 참여 농가 워크숍, 교육, 견학 지원 △ 농민장터(놀장)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이명재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보통 산업단지 관리공단은 회원사들의 권익을 위해 존재한다. 충북 전체로 보면 관리공단의 존재는 약하기 그지없다. 그러나 회원사들의 권익보호를 넘어 지역의 미래를 고민하는 관리공단이 있다 오창산업단지관리공단. 이 공단의 이명재 이사장이 최근 큰 일을 냈다. 이태성 대외협력단장과 함께 오창읍, 아니 청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설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앞으로 충북의 자랑이 될 수 있는 '파로스 시티' 추진과정과 향후 전망을 들어봤다.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이 조성된 지 얼마나 됐나. "입주 시작은 2002년부터 이뤄졌다. 올해로 15년차다." ◇관리공단은 주로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있나. "주로 회원사들의 대민 봉사 내지는 민원, 입주 심사 등을 위주로 해왔다. 앞으로는 사업 확장에 주력할 참이다. 1단계는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다. 회원사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공단이 당면한 문제 중 하나가 자립이다. 현재는 회원사들로부터 회비도 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사업적으로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회원사들을 돕는 것과 공단이 자체적인 자립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다." ◇오창에 있는 총 기업체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