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장령산 숲속동굴 체험파크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 국비 20억원 지원

  • 웹출고시간2019.07.08 10:46:35
  • 최종수정2019.07.08 10:46:35

오는 2022년까지 체험파크사업 조성계획인 옥천군 장령산 휴양림내 폐철광석굴 조감도.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군은 지난 3일 국토교통부 2019년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옥천군 장령산 숲속동굴 체험파크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지역수요 맞춤지원 사업은 성장촉진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하며, 기존의 대규모 SOC사업 위주의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융복합사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장령산자연휴양림 내 폐철광석굴은 구 동국광산으로 옥천군 군서면 금산리 산 17 일원에 위치해 지난 64년 개발돼 1985년 폐광된 후 그동안 활용방안을 고민해 왔다.

올해 선정된 장령산 숲속동굴 체험파크사업은 국비 20억 원, 군비 21억 6천500만 원 총사업비 41억6천500만 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그동안 방치돼 왔던 장령산자연휴양림내 폐철광석굴을 체험 및 휴식공간이 있는 테마동굴로 조성하는 것으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충청권대표 치유공간 조성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부사업 내용으로는 동굴안에 갱도레일카, 체험부스, 갱도열차체험관, 휴식공간 및 어린이상영관, 내부전시 wall, 전시관리동 등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의 사업기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김재종 군수는 "장령산 숲속동굴 체험파크사업의 정부공모사업 선정으로 충북도내 자연향균물질 발생량이 가장 높은 장령산자연 휴양림에서 休-Forest 조성사업, 치유의 숲 조성사업 및 인근 천년고찰 용암사 등과 연계해 산림과 함께하는 치유 및 힐링 벨트 구축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앞으로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충청권 대표 치유공간이 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이명재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보통 산업단지 관리공단은 회원사들의 권익을 위해 존재한다. 충북 전체로 보면 관리공단의 존재는 약하기 그지없다. 그러나 회원사들의 권익보호를 넘어 지역의 미래를 고민하는 관리공단이 있다 오창산업단지관리공단. 이 공단의 이명재 이사장이 최근 큰 일을 냈다. 이태성 대외협력단장과 함께 오창읍, 아니 청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설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앞으로 충북의 자랑이 될 수 있는 '파로스 시티' 추진과정과 향후 전망을 들어봤다.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이 조성된 지 얼마나 됐나. "입주 시작은 2002년부터 이뤄졌다. 올해로 15년차다." ◇관리공단은 주로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있나. "주로 회원사들의 대민 봉사 내지는 민원, 입주 심사 등을 위주로 해왔다. 앞으로는 사업 확장에 주력할 참이다. 1단계는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다. 회원사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공단이 당면한 문제 중 하나가 자립이다. 현재는 회원사들로부터 회비도 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사업적으로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회원사들을 돕는 것과 공단이 자체적인 자립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다." ◇오창에 있는 총 기업체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