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NH농협은행 충북본부 "기업여신 추진동력 강화"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서 하반기 계획 등 논의

  • 웹출고시간2019.07.04 17:12:27
  • 최종수정2019.07.04 17:12:27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가 4일 영업본부 회의실에서 경영전략회의를 연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
[충북일보]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는 4일 영업본부 회의실에서 경영전략회의를 열어 상반기 경영성과 분석과 하반기 주요 추진방안 등을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각 지부장·지점장 등 사무소장과 영업본부 간부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하반기 주요 추진방안으로는 가계대출 증가속도의 원만한 조절로 건전여신을 중점관리하는 한편 충북도의 적극적인 투자유치와 강호축 개발에 발맞춰 기업여신 추진동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경기침체 극복을 위해 각종 신용보증기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 등 서민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영업점의 경영평가에도 반영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충북영업본부는 지난 1일부터 적용된 주52시간 근무제와 관련 사무소 운용방안과 조직문화 개선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NH농협은행은 주52시간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올 상반기부터 PC 사용시간을 오전 8시 30~오후 6시 30분으로 제한하는 PC-OFF제를 도입했다.

이밖에 회의간소화와 집중근무시간제, 시차근무제 등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태용문 영업본부장은 "하반기에도 체계적인 경영관리와 핵심사업 역량집중을 통해 경영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며 "농업·농촌과 서민금융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