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용두동, 한여름 밤의 달빛영화제 개최

영화 '말모이' 상영과 주민자치 수강생들의 다채로운 공연

  • 웹출고시간2019.07.03 13:24:18
  • 최종수정2019.07.03 13:24:18
[충북일보=제천] 한 여름의 무더위를 식혀주고 여름밤의 낭만을 전할 '이웃과 함께하는 한여름 밤의 달빛영화제'가 열린다.

제천시 용두동이 후원하고 용두동 직능단체협의회가 주관하는 본 행사는 오는 5일 오후 7시 용두동 행정복지센터 용두시민광장에서 이웃들을 맞는다.

시원한 저녁바람과 함께 가족 간, 세대 간의 소통과 애정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자리다.

이번에 함께할 영화는 280만 관객을 돌파한 흥행작 '말모이'다.

'말모이'는 우리말이 금지된 1940년대에 말과 나라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로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주민자치센터 수강생들이 준비한 기타, 밸리 댄스, 난타 등 풍성하고 다채로운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는 주민들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천 시에는 의림여자중학교 강당에서 열린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