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경제 주체별 상황 ②소상공인

도·소매업자 절반 최저생계비도 못번다
77% 근로임금比 소득 적어
20곳 중 1곳은 '적자' 운영
중기부-자영업계, 대책 논의

  • 웹출고시간2019.07.03 20:47:44
  • 최종수정2019.07.03 20:47:44

3일 청주시 청원구의 한 식당가에 위치한 음식점에 임대문의 현수막이 붙어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충북에서는 소규모 도·소매업을 하지 마라. 분명 10에 8은 배를 곯는다. 충북에서는 숙박·음식업도 하지 마라. 10에 7은 역시 배를 곯게 된다.'

현재 상황을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보다 정확한 표현은 없다.

중소기업연구원이 최근 내 놓은 '중소기업 포커스 19-13호 전국 소상공인 과밀화 현황과 시사점'을 보면 이러한 사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업계와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 추진상황을 재차 점검했는데, 얼마나 성실히 이행되는지 지켜볼 일이다.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전국 도·소매업 소상공인의 평균 소득(평균영업이익)은 2천500만 원이다.
소상공인은 소상공인보호지원법 법적 근거 아래 소기업(매출액 10억~120억 원 이하) 중 상시근로자가 5~10명 미만인 사업체를 의미한다.

'법인 소상공인'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개인 소상공인은 자영업자(개인사업자)에 포함된다고 볼 수 있다.

같은 해 도·소매업 근로자의 평균임금은 3천100만 원으로 소상공인보다 600만 원(24%) 높다.

근로자가 '사장'보다 월평균 소득이 높은 셈이다.

전국 도·소매업자 중 75.57%는 근로임금보다 적은 소득을 올린다.

이 가운데 최저생계비 미만을 벌어들이는 비율은 45.48%, 근로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비율은 25.42%다.
특히 소득 금액보다 지출 금액이 많아 손실이 발생하는 업체는 20곳 중 1곳에 가까운 4.67%로 집계됐다.

충북은 대체로 전국 평균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충북 도·소매업자 77.46%는 근로임금보다 적은 소득을 올리는데 이는 전국 평균보다 1.89%p 높은 수치다.

이 가운데 충북서 최저생계비 미만을 버는 업체 비율은 49.04%로 전국 평균보다 3.56%p 높다.

근로임금보다 적게 버는 비율은 24.71%로 전국 평균보다 0.71%p 낮고, 손실이 발생하는 업체는 3.71%로 전국보다 0.96%p 낮다.

2015년 전국 숙박·음식업 소상공인 평균 소득은 1천900만 원으로, 같은 업종 근로자 평균임금 2천200만 원 보다 300만 원(13.6%) 적었다.

전국 68.48%의 업체가 근로임금보다 적은 소득을 올렸다. 최저생계비 미만은 52.40%, 근로임금 미만은 13.72%, 손실발생 업체는 2.36% 였다.

충북의 근로임금보다 적은 숙박·음식업 소상공인 비율은 68.33%로 전국 평균보다 0.15%p 낮았다.

최저생계비 미만 비율은 53.14%로 평균보다 0.74%p 높았지만, 근로임금 미만 업체 비율(13.58%)과 손실발생 업체 비율(1.61%)는 평균보다 각각 0.14%p, 0.75%p 낮았다.

중기부는 자영업 종합대책의 현장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월과 3월에 이어 '좀 더 속도를 내자'는 취지로 지난달 27일 소상공인 업계와 세 번째로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소상공인기본법' 조속 제정 노력 △소상공인 매출 증대 비용 절감 정책 △소상공인 애로해소 등이다.
/ 성홍규기자
2015년 전국 숙박·음식업 소상공인 평균 소득은 1천900만 원으로, 같은 업종 근로자 평균임금 2천200만 원 보다 300만 원(13.6%) 적었다.

전국 68.48%의 업체가 근로임금보다 적은 소득을 올렸다.

최저생계비 미만은 52.40%, 근로임금 미만은 13.72%, 손실발생 업체는 2.36% 였다.

충북의 근로임금보다 적은 숙박·음식업 소상공인 비율은 68.33%로 전국 평균보다 0.15%p 낮았다.

최저생계비 미만 비율은 53.14%로 평균보다 0.74%p 높았지만, 근로임금 미만 업체 비율(13.58%)과 손실발생 업체 비율(1.61%)는 평균보다 각각 0.14%p, 0.75%p 낮았다.

중기부는 자영업 종합대책의 현장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월과 3월에 이어 '좀 더 속도를 내자'는 취지로 지난달 27일 소상공인 업계와 세 번째로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소상공인기본법'이 조속 제정 노력 △소상공인 매출 증대 비용 절감 정책 △소상공인의 애로해소 등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