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심재숙

시인·한국어 강사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다. 더구나 앉은자리에서 일어나 덩실덩실 양팔을 벌려 어깨춤을 추며 부르는 아리랑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기 때문이다. 잠시였지만 뜻밖에 벌어진 너무도 반가운 상황이었다. 순간 교실이 웃음바다가 되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아리랑과 어깨춤으로 우리가 모두 소통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 한국어학급반에서는 쉬는 시간에 어렵지 아름다운 기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학생들이 기타 치는 것을 좋아해 서로 가르쳐주며 배우는데, 그 모습이 따뜻하고 정겨워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가끔 기타 연주와 노래도 들을 수가 있다. 오늘은 그 분위기에 이어서 수업이 시작되자마자 내가 노래 한 곡을 주문했다. 러시아 노래를 기대했는데, 느닷없이 아리랑 노래와 춤사위까지 연출이 되는 바람에 놀랍지만 횡재한 셈이다.

한국어학급반에는 국적이 다른 중학생들이 모여 함께 공부를 하고 있다. 어쩌면 공통점보다 다소 다른 점이 더 많을 수도 있는 공간이다.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통하여 그리고 교과 수업에 참여하면서 서로 소통하게 된다. 좀 어설픈가 하면 뭔가 부족할 때가 있고 반면에 풍성하여 서로 흡족함을 느낄 때도 많다. 오늘 수업시간이 바로 흡족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리랑은 한국을 상징하는 노래 중 한 곡이다.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들어왔으며 막걸리 한 잔에 거나해진 어르신들이 몸으로 부르는 노래로 받아들여졌던 것 같다. 잔칫날 신명나게 부르는 노래인가 하면, 노동요 같기도 하고 한풀이나 신세타령을 하듯 그렇게 전해 내려오는 살아 숨 쉬는 문화다.

그런 문화가 깃든 아리랑을 오늘 CIS 국가 중 하나인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고려인 후손에게 듣게 된 것이다. 내가 오늘 더 크게 놀란 이유이다. 그리고 그 부모님께도 감사하다는 마음이 들었다. 노래와 춤으로 문화를 전해주셨다고 생각하니 훈훈해졌다. 더구나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중국 등에서 온 학생들이 모두 아리랑으로 공감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된 것이다. 다른 친구들도 환갑잔치에 한복을 입고 부르는 노래가 아리랑이라고 기억했으며, 춤추는 시늉까지 보여주니 울컥해졌다. 환갑잔치를 60세에 하는 것인지, 70세에 하는 것인지는 잘 알지 못하지만 소중한 문화를 알고 있다는 것이 고마웠다. 기억할 수 있는 아름다운 문화가 있다는 것이 너무도 자랑스러웠다.

학생들과 아리랑에 얽힌 문화를 이야기하다 보니 어느새 내 마음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어느 박물관 앞에 가 있었다.

7년 전쯤으로 기억한다. 우즈베키스탄에서 만났던 한 고려인 '장 에밀리아 안드레이나' 할머니가 생각났다. 그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있는 고려인 지도자 '김병화 박물관'을 관리하는 관리인이자 관장이다. 규모가 크지 않은 박물관이지만 너무 소중한 흔적이 보관되어 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그러므로 장 에밀리아 안드레이아 할머니는 그 귀한 역사를 지키고자 안간힘을 다해 한국어를 배웠다고 했다. 산증인으로 남아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에게 생생하게 증언을 해 주신다.

장 에밀리아 안드레이아 할머니는 열 살에 러시아 연해주에서 감자농사를 지어 돈을 벌었단다. 1937년에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로 가서 땅굴을 파고 2년 정도 살다가 그 후 집을 지어 살 수 있었다고 했다. 그리고 그가 말했다. 아리랑은 세상을 알 때부터 들었다고 했다. 그렇게 어려운 삶 속에서도 힘이 되었던 노래가 바로 아리랑이었던 것이다. 결속력이 필요할 때 역시 아리랑은 하나의 끈으로 단단하게 이어주는 뿌리 같은 문화였는지도 모른다.

그렇게 의미 있는 아리랑을 들으니 허기가 채워진다. 한국어가 다소 서툴더라도 몸으로 소중한 문화를 알고 기억하고 있으니 밝은 미래가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