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재고 늘고 판매 줄고' 악순환 언제까지

4월 충북 산업활동동향
생산자제품재고지수 175.7 '역대 최고'
대형소매점판매지수 83.2 '꾸준히 감소'

  • 웹출고시간2019.06.02 16:23:45
  • 최종수정2019.06.02 16:23:45
[충북일보] 충북 광공업 생산제품의 재고는 쌓이고 판매는 줄었다.

양대 경기지표의 미스매칭이다. 도내 경기가 긍정적인 선순환구조라면, 재고는 줄고 판매는 늘어야 한다.

2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9년 4월 충청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충북지역의 생산자 제품재고는 전년동월보다 28.2% 증가했다.

지난 4월 충북의 생산자제품재고 지수는 175.7(2015=100, 계절조정계열)로 지난해 같은달 137.0보다는 28.2%, 전달 161.2보다는 9.0% 각각 높다.

생산자제품재고지수는 광업 및 제조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제품재고 수준을 나타내는 경기후행지표다.
경기의 좋고 나쁨에 따라 지수는 변화한다. 경기가 좋다면 재고수준이 감소하고, 그와 반대라면 재고수준은 증가하게 된다.

충북의 재고수준은 매달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4월은 역대 최고치의 재고지수를 기록했다.

올해들어 월별 재고지수는 △1월 155.8 △2월 153.2 △3월 161.2 △4월 175.7로 나타났다. 2월 중 소폭 감소했지만, 꾸준히 증가하는 모양새다. 앞서 2017년과 2018년 4월은 각각 107.9, 137.0으로 지난 4월보다 현저히 낮다.

멈출줄 모르는 재고지수의 증가는 도내 경기상황이 부정적임을 여실히 드러낸다.

지난해보다 재고가 크게 증가한 업종은 식료품으로 67.9%가 늘었다. 또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은 31.1%, 전기장비는 22.4%가 각각 증가했다. 반면 재고가 감소한 업종은 금속가공(-15.9%), 기계장비(-12.4%), 가구(56.0%) 등이다.

생산품의 재고가 창고에 쌓이는 동안, 시장에서 소화되는 물량은 점차 감소했다.

4월 충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83.2(2015=100, 불변지수)로 지난해 같은달 89.9보다 7.5% 줄었다. 또 전달 97.2보다는 14.4%가 감소했다.

올해들어 월별 대형소매점판매액지수는 △1월 101.1 △2월 92.0 △3월 97.2 △4월 83.2로 3개월 새 17.7% 감소했다. 앞서 2017년과 2018년 4월은 각각 92.1, 89.9로 지난 4월보다 높았다.

가장 큰 감소폭을 보인 것은 신발·가방으로 24.4%가 줄었다. 이어 기타상품(-12.2%), 음식료품(-8.4%), 의복(-6.2%) 순으로 감소했다.

반면 판매가 증가한 상품군은 가전제품(9.6%)과 오락·취미경기용품(5.5%) 등이다.

한편, 지난 4월 충북지역 광공업생산은 지난해 같은달보다 8.5%, 전달보다 2.9% 각각 증가한 125.8(2015=100, 계절조정계열)로 나타났다.

주요 생산 증가 업종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23.1%) △식료품(13.2%) △의약품(20.2%) 등이고, 감소 업종은 △전기장비(-12.7%) △종이제품(-20.3%) △자동차(-6.2%) 등이다.

출하지수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6.8% 증가한 119.8(2015=100, 계절조정계열)이다. 전달보다는 0.8% 감소했다.

주요 출하 증가 업종은 △식료품(17.9%) △기계장비(64.5%)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4.8%) 등이고, 감소 업종은 △자동차(-8.8%) △섬유제품(-12.6%) △음료(-5.3%) 등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