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 귀농·귀촌 지원정책 '성과'

최근 8년간 7천66명 귀농·귀촌
30~50대가 67%를 차지

  • 웹출고시간2019.05.22 11:20:31
  • 최종수정2019.05.22 11:20:31

귀농·귀촌 1번지인 보은군이 지난해 11월 실시한 귀농귀촌인 역량강화교육.

ⓒ 보은군
[충북일보=보은] 보은군의 귀농·귀촌 지원정책이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은 베이비부머 세대 은퇴자 등 도시민 유치를 위해 2011년 전국 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귀농·귀촌인 지원조례를 제정했다.

이어 귀농·귀촌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예산을 세워 다양한 귀농·귀촌인 지원 정책을 펼쳐왔다.

군은 올해도 20여 개 사업에 22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귀농귀촌인 정책을 지원하고 있다.

구체적인 사업은 귀농·귀촌인 정착자금 지원, 귀농인 창업 및 주택구입 융자 지원, 귀농·귀촌 상담센터 운영과 귀농인 집들이 지원, 귀농인 농가주택수리비 지원, 귀농·귀촌인 및 지역주민 융화교육 지원 등이다.

또 귀농인 후견인(멘토)제 지원사업, 귀농·귀촌인 축제, 귀농인 선진지 견학 및 교육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업을 통해 군은 2011년부터 2018년 말까지 8년간 4만4천572여세대에 7천66여 명의 도시민을 보은으로 귀농·귀촌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이 지난해 귀농·귀촌인 연령대 비율을 분석한 결과 30대 이하가 17%, 40대 19%, 50∼60대 55%,70대 이상 8%로 나타났다.

특히 30∼50대 청·장년층 귀농·귀촌인이 67%를 차지해 고령화 시대를 맞은 보은군이 점차 젊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청주나 대전 등 대도시에서 멀지 않고 청정 자연환경을 비롯한 입지여건과 귀농·귀촌인 지원책이 도시민을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귀농·귀촌인 유치와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