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공립유치원 태반 통학車 없다

청주 82곳 중 51곳 달해
학부모가 직접 등·하원
사립 100% 운행과 대조
이른 하원에 맞벌이 고충
정부 증설 목표도 '하세월'

  • 웹출고시간2019.05.16 21:05:29
  • 최종수정2019.05.16 21:05:29

16일 통학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청주시의 한 공립유치원이 하원 시간에 맞춰 자녀들을 데리러 온 학부모와 차량들로 북적이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핵심 국정과제로 내세운 교육당국이 실질적으로 학부모들이 요구하는 서비스는 외면하면서 정책 기조에 엇박자를 내고 있다.

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통학차량과 방과후 돌봄 등 학부모들이 요구하는 서비스는 여전히 부족한 형편이다.

국공립유치원의 신·증설 속도도 더뎌 정부의 목표가 백년하청(百年河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유치원알리미 정보공시 지표에 따르면 국공립유치원에서 운영하는 통학차량은 지난해보다 9.3% 늘었지만 여전히 전체 국공립유치원의 26%에 그치고 있다.

청주지역 국공립유치원 82곳(국립 1·단설 10·병설 71) 가운데 통학차량을 아예 운영하지 않는 곳은 51곳(62%)에 달했다.

농어촌 등 통학권역이 넓은 지역에 통학차량을 우선 배치하고, 비교적 통학권역이 좁은 곳은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시 배치한다는 방침에 따른 결과다.

반면, 청주를 비롯한 충북지역 사립유치원 79곳은 모두 통학차량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매를 공립유치원에 보내고 있는 한 학부모는 "차량으로는 얼마 안 되는 거리지만 아이들이 걸어다니기에는 멀고 위험해서 어쩔 수 없이 직접 차를 몰고 등·하원을 시키고 있다"며 "차량이 지원되는 사립유치원으로 옮길까 고민도 했으나 최근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태 이후 생각을 접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체계적인 보육과 보육비용 절감 측면에서 많은 학부모들이 국공립유치원을 선호하고 있다.

그러나 맞벌이 가정에는 '엄두조차 낼 수 없는 곳'이다. 하원시간이 일반 사립유치원에 비해 일러서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국공립유치원의 하원은 대부분 오후 4시~5시 정도에 이뤄지고 있다.

방과후 돌봄을 신청해 최대한 보육시간을 연장시켜도 오후 5시까지는 자녀를 데리러 가야하는 시스템인 셈이다.

근본적으로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속도가 정부의 높은 목표치를 따라가기에 더딘 점도 문제로 꼽힌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올해 전국 1천80개 학급 증설 등을 골자로 한 국공립유치원 확충 방안을 내놨다.

단설유치원(30여개) 신설 추진과 매입형·공영형 유치원 확대 등 다양한 이행계획도 함께 담겼다.

하지만 국공립유치원 증설에 필요한 예산과 시간이 충분하지 못한 탓에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다.

올해 유아 2만여명이 추가로 국공립유치원에 다닌다고 가정해도 지난해 기준 25.4%였던 취원율은 3%p가량 높아지는 데 그치는 까닭이다.

국공립유치원 입학을 희망하는 학부모들의 속은 타들어 갈 수밖에 없다.

폐원하려는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매입형 유치원과 운영비의 50%를 지원받는 대신 공공성을 높이는 공영형 사립유치원, 협동조합 유치원 등의 대안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교육계의 한 인사는 "단순히 통계를 통해 통학차량을 배치하기보다 개별 유치원의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통학차량의 안전 문제까지 고려하는 등 전반적인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며 "국공립유치원 확대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사회적 요구가 된 만큼 중앙정부 차원에서 예산지원 등 강력한 정책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