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5.14 20:49:55
  • 최종수정2019.05.14 20:49:55
[충북일보] 대학 교수들의 논문 부조리가 심각하다. 교수 사회의 학문적·도덕적 윤리가 무너지고 있다. 부실학회에 참가하고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저자로 등재하기도 했다. 영역은 다르지만 정치판과 다를 게 없다. 도덕적 결함을 꼭 빼닮았다. 베끼기와 짜깁기, 중복 게재, 부적절한 공저 등재 등이 관행이란 이름으로 묵인되고 있다.

교수는 대학의 품격이고 자긍심이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되레 대학의 품격을 훼손하고 자긍심을 잃게 하고 있다. 충북의 대학 현실도 다르지 않다. 청주대학교 한 교수는 논문에서 정당하게 기여하지도 않은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청주대 교수의 자녀는 지난 2015년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입학했다. 해당 논문을 입시 자료로 활용하지 않았다. 청주대는 해당 교수를 징계 조치했다.

우리 사회가 대학교수에게 요구하는 건 비교적 단순하다. 교수가 학문적 도덕성만 지키면 별 어려움 없는 요구다. 그런데 다수의 교수들이 그걸 지키지 못하고 있다. 소위 표절이라고 일컬어지는 학문적 도덕성을 너무 자주 위반하고 있다. 물론 여론몰이에 상처받는 교수들도 있다. 하지만 실제로 조사를 해보면 상당수가 대부분 표절로 드러나고 있다. 총체적 부패상아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자괴감을 금할 수가 없다.

대학 교수는 학자다. 학자로서 학문적 도덕성을 갖추는 건 너무나 당연하다. 따라서 하지 말아야 할 것도 많다. 우선 연구논문을 작성하면서 다른 사람이 수행한 연구결과를 가로채선 안 된다. 마치 자기 자신의 연구결과인 양 속여서도 안 된다. 학생의 학위논문을 학술지에 발표하면서 학생의 이름을 저자에서 빼서도 안 된다. 논문 작성 과정에서 실험결과 등을 의도적으로 속여서도 안 된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의 이름을 논문 공동저자로 표기해서도 안 된다.

대학 교수는 연구자다. 대표적으로 하지 말아야 할 게 위에서 언급한 내용들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학회에서 발표한 논문을 학술지에 그대로 게재하는 경우가 많다. 연구과제의 결과보고서 내용을 다시 논문으로 작성하기도 한다. 때론 청주대 사례처럼 기여도가 없는 미성년 자녀를 공동저자로 등록하기 한다. 모두 교수의 학문적 도덕성 상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다.

우리는 대학에서도 석·박사 학위논문의 질 관리 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판단한다. 그래야 학문적 성과가 없는 사람들에게 학위를 남발하는 관행의 뿌리를 뽑을 수 있다. 하지만 대학교수 스스로 엄격한 학문적 잣대를 갖는 게 훨씬 더 중요하다. 학문의 자격 기준은 엄중해야 한다. 교수가 인정에 치우치면 학문적 도덕성을 잃기 쉽다. 학위 소지자들도 자신의 학문적 경륜이 어느 정도인지 돌이켜 봐야 한다.

공인에게 도덕성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대학교수는 더 모범이 돼야 한다. 언론이나 시민사회단체도 '일단 의혹을 제기하고, 아니면 말고' 식의 시비는 지양해야 한다. 교수는 모름지기 명예를 중시하는 학문의 마지막 보루다. 교수가 무너지면 대학은 무너지게 마련이다. 국가의 미래 성공을 담보할 수 없다. 실패 가능성을 줄이려면 교수들이 스스로 깨어나야 한다. 학문의 상아탑을 지키는 학자로 거듭나야 한다.

장관 후보자들만 청문회를 할 게 아니다. 대학 교수 임용 과정에도 철저한 청문이 있어야 한다. 물론 자체적인 심의 과정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형식적 절차에 머물고 있다. 지금부터라도 좀 더 체계적으로 학문적 소양을 살펴야 한다. 그래야 교수로서 지녀야 할 학문적 도덕성을 좀 더 세밀히 관찰할 수 있다. 교수 스스로 명분과 자부심을 갖고 학교에 기여하게 하는 길이기도 하다. 궁극적으로 시대정신을 바로 세우는 지혜다.

논문 표절과 연구실적 부풀리기는 교수들이 '관행'의 이름으로 저지르는 '범죄'다. 교수들의 도덕적 해이가 빚어낸 합작품들이다. 궁극적으로 학문의 국가경쟁력을 떨어트린 매국행위다. 용서돼선 안 된다. 논문 심사 규정을 강화하고 국가예산으로 검증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