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강 쏘가리 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음성군 이도현씨 71.9㎝로 개인전 1등
맨손 물고기잡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호응 최고

  • 웹출고시간2019.05.14 13:21:04
  • 최종수정2019.05.14 13:21:04

전국 각지에서 단양강 쏘가리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맨손으로 물고기를 잡는 체험을 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단양강쏘가리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쏘가리협회가 주관한 2019 단양강 쏘가리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군에 따르면 지난 10∼12일 3일간 단양읍 수변무대 일원에서 단양군 특산어종인 쏘가리를 소재로 펼쳐졌다.

단양군수배 쏘가리 낚시대회가 축제로 확대 진행된 이번 행사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이 풍성했다는 평이다.

행사장은 사흘간 관광객과 주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의 또 하나의 성공적인 축제로 첫걸음을 내딛었다.

최근 낚시인구의 증가와 더불어 견지낚시와 롱캐스팅대회, 카약체험, 맨손 민물고기 잡기체험 등을 할 수 있어 아이들과 함께 참여한 가족 단위 방문객의 인기가 많았다.

특히 유료 체험프로그램의 경우 참가비의 절반을 단양사랑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하고 행사장 주변 상가, 식당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지역 주민과 함께 호흡하고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이바지 하는 등 축제를 통해 단양을 알리고 지역기반 문화산업으로 재인식되며 경제적 가치 또한 수십억 원으로 소득 증대에 한몫했다.

부대행사로 열린 제13회 단양군수배 전국 쏘가리루어낚시대회는 전년 참가인원을 훌쩍 넘긴 전국 800명의 루어낚시꾼이 참가해 민물낚시의 고장 단양의 명성을 또 한 번 이어가며 단양강 쏘가리와 한판 승부를 벌였다.

개인전 1등은 71.9㎝(3마리)를 기록한 이도현(충북 음성), 2등은 46.3㎝(2마리)를 기록한 김교중(경기 양평), 3등은 40.4㎝(1마리)를 기록한 최남규(서울)씨가 차지했다.

단체전 1등은 대전 한국쏘가리루어클럽(7마리), 2등은 여주 원종이의생활낚시(4마리), 3등은 제천루어피싱(2마리)에게 돌아갔다.

본상은 개인전 1등 400만원, 2등 100만원, 3등 50만원을, 단체전 1등 200만원, 2등 50만원, 3등 30만원의 상금과 부상, 상패 등이 각각 주어졌다.

이 밖에 개인전 4∼15등(단체전 4∼10등상)까지 상품 등이 지급됐다.

축제기간 동안 전국에서 참가자와 관광객 등 총 3천300여명이 방문하고 연간 낚시동호인들의 재방문으로 50억 원의 경제 파급효과를 가져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효과를 볼 것으로 대회 추진위는 분석했다.

군 관계자는 "관광객과 지역민이 함께한 단양강 쏘가리 축제는 내수면 산업과 단양강을 관광 상품화하는데 톡톡히 한몫했다"며 "인기체험프로그램 확대와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레저스포츠와 축제가 함께하는 오감만족 명품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

[충북일보] 독일의 생리학자 프리드리히 골츠의 실험에서 유래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이라는 법칙이 있다.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오지만, 물을 서서히 데우는 찬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온도 변화를 인지하지 못해 결국 죽는다는 뜻이다. 올해 창업 20주년을 맞은 벽지·장판지 제조업체 ㈜금진의 김진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중소기업을 이에 비유했다. 서서히 악화되는 경기를 알아채지 못한다면 결국 도산에 직면한다는 경고다.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난해 중기부의 '존경받는 기업인 10인'에 선정된 김 대표를 만나 현재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들었다. ◇청주에 자리 잡은 계기는 "부천에서 8남매 중 7째 아들로 태어났다. 공부를 하고 있으면 선친께서는 농사일을 시키지 않으셨다. 의대에 진학해 의사가 되고 싶었다. 슈바이처를 존경했고 봉사활동을 좋아했다. 인천고등학교를 다니면서도 인하대학교가 어디에 있는 지도 몰랐다. 의대에 원서를 넣었지만 떨어졌고, 평소 수학과 화학 과목에 소질이 있는 것을 알고 계셨던 담임선생님께서 인하대에 원서를 써 넣어 주셨다. 인하대 화공과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에도 의대 진학에 대한 미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