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5.06 13:03:11
  • 최종수정2019.05.06 13:03:11
[충북일보] 충북도청 토지정보과에 근무하는 이종민(38·사진) 주무관이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한 117회 국가기술자격시험에서 지적기술사에 합격했다.

지적기술사는 국가기술자격 중 최고의 자격으로 박사급 전문가로 인정을 받는다.

도내 지적기술사는 모두 13명이며, 공무원은 이 주무관이 두 번째다.

이종민 주무관은 지난 2009년 보은군에서 공무원을 시작했고 2015년 충북도청에 전입했다.

이 주무관은 "앞으로도 관련분야 공부를 계속하여 실무와 전문성을 더욱 깊게 쌓아나가 충북도가 지적분야에서 최고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