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4.28 12:52:37
  • 최종수정2019.04.28 12:52:37
[충북일보=음성] 음성군은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열리는 충주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지난 26일부터 2일간 제20회 음성품바축제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 행사는 전국 생활체육 동호인 2만2천600여명이 참여해 치르는 행사로 전국의 생활체육인들에게 문화관광 유망축제인 음성품바축제를 특별한 이벤트로 각인시켰다.

행사 기간 품순이, 품돌이 캐릭터와 함께 포토프레임 앞에서 사진을 찍은 뒤 개인 SNS 계정에 해시테그(#음성품바축제)해서 올리는 SNS 이벤트를 진행했고, 캘리그라피 체험,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도 진행하며 사랑과 나눔의 의미를 되새겼다.

안은숙 문화체육과장은 "생활체육 동호인들에게 음성품바축제를 널리 알려 사랑과 나눔으로 육체와 정신이 건강한 세상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풍자와 해학의 음성품바축제가 오는 5월 22~26일 5일간 음성읍 설성공원과 음성꽃동네 일원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릴 계획이다.

음성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돌아온 도종환 의원, 장관 퇴임 후 첫 인터뷰

[충북일보] 대한민국의 국무위원을 지낸 분이지만, 권위적이지 않다. 간혹 불편부당한 사례를 보면서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사람이다. 줄곧 재야에서 활동했던 분. 그러나 이제는 재선 국회의원이자 문화체육부장관을 역임한 제도권 인사다. 요구 중심의 시민운동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 10개 중 6개를 얻기 위해 4개를 양보해야 한다는 '타협의 정치'를 위한 확고한 신념을 보여줬다.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23개월)을 역임하고 지역구(청주 흥덕)로 돌아온 도종환 의원. 충북 언론 최초로 전격 인터뷰를 통해 그의 정치적 소신과 남북평화를 위한 절절한 소망을 들어봤다. 향후 정치적 로드맵을 묻는 질문도 빼놓지 않았다. ◇장관에서 물러나 지역구로 돌아온 소감은 "22개월 간 장관직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올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특히 그동안 지켜봐주시고 성원해주신 청주시민을 비롯한 도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비제도권에서 오랜 시간 활동한 것으로 안다. 입각 후 바뀐 소신이나 생각이 있는지 "비제도권에서 시민·노동운동을 하면서 요구 중심의 운동과 비판·견제·감시 역할을 해왔지만, 국무위원이 돼 국정운영에 책임을 지면서 결정·책임·집행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