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바이오 산업으로 충북 위상 높여야"

이시종 지사 간부회의서 주문
도시계획시설 일몰 대응도 지시

  • 웹출고시간2019.04.22 17:25:30
  • 최종수정2019.04.22 17:25:30
[충북일보] 이시종(사진) 충북지사는 22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바이오산업은 이제 제2의 도약이란 개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바이오산업 허브로서 충북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이 지사는 '바이오산업 제2도약'을 강조하며 "바이오산업의 성장을 막고 있는 규제들, 특히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과 '개인정보 보호법' 의 강한 규제를 완화할 방법을 연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개별적인 기업유치 차원을 넘어 오송과 오창을 중심으로 제2의 판교, 제2의 실리콘밸리를 육성하기 위한 큰 그림을 그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이 지사는 청주 도시공원 보존 문제 등으로 번지는 2020년 7월 일몰을 앞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해서도 우려 입장을 밝힌 뒤 대책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환경 파괴나 주택시장 교란 등을 심각한 도시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중 도시공원 보상비에 대한 국비 지원 건의 등 해결방법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국가가 먼저 인재에 대한 시각을 바꿔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충북 교육은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문재인 정부마저도 SKY출신 의존도가 역대급이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이미 대학도 회사도 국가도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인재상을 원한다." 과연 그럴까 매우 궁금했다. 최근 명문고 문제와 관련해 김 교육감의 솔직한 얘기를 들었다. ◇평소 책을 많이 읽는 것으로 알고 있다 "책은 시간 날 때마다 닥치는 대로 읽고 있다. 책 욕심이 많아 구입해서 읽는 편이다. 정독은 못하지만 한 달에 10권 정도를 구입해서 절반은 읽는다. 김훈 작가를 좋아한다. 필체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최근에는 김 작가의 에세이 '라면을 끓이며'를 틈날 때마다 읽고 있다." ◇요즘 교권 추락에 대한 염려가 높다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교권 침해를 받은 교사들을 위해 지난해 2학기에 교권보호지원센터를 독립 전담팀으로 개편하고 교권보호 업무를 전담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교권침해 상황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아울러 현장 조사와 법률지원, 심리상담·치료, 교단 복귀 후 사후 관리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있다." ◇재선 교육감으로 느낀 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