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화사한 벚꽃 아래 국수 한 그릇"

3회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하는 민속씨름 대회 성료

  • 웹출고시간2019.04.14 12:02:57
  • 최종수정2019.04.14 12:02:57

옥천군 청산면에서 열린 3회 청산생선국수와 민속씨름대회장을 찾은 방문객들이 생선국수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충북일보=옥천] 옥천의 3회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 하는 민속씨름대회가 상춘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키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청산면민협의회와 옥천군씨름협회 주최로 13~14일 이틀 동안 보청천 일원에서 열렸다.

1만2천여명의 방문객은 화사한 벚꽃 아래 다채로운 행사를 즐겼다.

인구 3천여명 남짓한 조그마한 농촌지역 주민들이 축제 기획에서부터 홍보, 운영까지 손수 맡으며 쏟은 열정의 땀방울과 단합된 힘이 알찬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다.

특히, 생선국수, 도리뱅뱅, 생선튀김 등 민물생선으로 만든 지역 향토음식과 오랜 역사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백중씨름대회가 만나 특색 있는 테마로 이뤄진 축제는 다양한 프로그램 등 풍성하게 꾸며졌다.

맛집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생선국수 전문점 8곳이 총 출동한 생선국수 먹거리 부스에는 이틀 내내 미식가들의 발걸음이 줄을 이었다.

보청천변 흩날리는 벚꽃 아래 아름다운 봄 정취를 만끽하며 즐기는 국수 한 그릇과 달콤 짭조름한 도리뱅뱅의 조합은 봄철 나른해진 몸과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식도락가들의 입맛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면민협의회와 지역 외식업지부가 선보인 깻잎튀김과 올갱이국밥 등 풍부한 지역 우수 먹거리도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몰이를 했다.

약 30여분 코스로 벚꽃 길을 둘러볼 수 있는 무료 트랙터 마차타기와 맨손으로 미꾸라지·메기잡기 등은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낭만과 즐길거리를 선사하며 소소한 행복을 전했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 23회 민속씨름대회는 이기수 전 한라장사의 해설과 함께 70여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이 9개 읍·면 대항 단체전과 개인전에 참여해 저마다의 힘과 기량을 겨루며 값진 땀방울을 흘렸다.

이갑기 청산면민협의회장은 "올해 축제는 보청천 벚꽃의 절정 시기와 맞물려 특히나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준비한 음식들이 모두 동이 났다"며 "청산면의 자매결연 도시인 하남시 미사2동 주민과 신우철 동장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주신 관광객들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