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계무예마스터십 스타 서예담, 제우스FC 출전

오는 21일 청주에서 열리는 제우스FC에 출전
충북을 기반으로 한 'MMA브랜드 ZFC'출범

  • 웹출고시간2019.04.11 17:40:43
  • 최종수정2019.04.11 17:40:43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출전한 서예담(사진 오른쪽)이 기술을 걸어 상대선수를 넘어뜨리고 있다.

[충북일보=청주]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주짓수 파이팅 여자 68㎏ 금메달리스트 서예담(27)이 오는 21일 청주에서 열리는 '제우스FC(ZFC : Zeus Fighting Championship)'에 출전한다.

서예담은 국내 여성 스트로급 강자로, 이번 대회 56㎏급 계약체중에 출전해 ZFC 선봉에 서게 된다.

프로데뷔 전적이 3승 2패인 서예담은 2016년 세계무예마스터십 주짓수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같은 해 11월 TFC 13에서 열린 데뷔전에서도 정유진을 압도적인 힘으로 누르고 판정승을 거둬 주목을 받았다.

서예담은 전 UFC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즈처럼 상위 압박이 좋고 그라운드 앤드 파운드에 능해 '예담 벨라스케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그는 2017년 10월 UFC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은 벨라스케즈와 직접 만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무예의 도시 충북을 기반으로 출범한 'MMA브랜드 ZFC'는 슈토(Shooto), 딥(DEEP), 판크라스(Pancrase)와 같이 꾸준히 지속가능한 내실과 더불어 많은 격투인들에게 기회를 주는 세미 프로대회다.

기존 격투기 경기처럼 일부 정해진 전속계약 선수들의 무대가 아니라, 대회때마다 단발성 계약으로 선수와 관계자들에게 구속받지 않으며, 누구나 대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재 충북주짓수회장은 "ZFC는 세계무예마스터십을 계기로 급성장하고 있는 충북의 주짓수를 기반으로 한다"며"충북 주짓수계를 기반으로 Z프로 주짓수 대회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주짓수 한국대표선수단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