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싱그러운 봄, 단양강 잔도 걷기 행사 열려

군 새마을회 주관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 웹출고시간2019.04.04 13:02:03
  • 최종수정2019.04.04 13:02:03

싱그러운 봄을 맞아 단양강 잔도를 걷고 있는 관광객들.

[충북일보=단양] 단양과 단양강 줄기를 에워싸고 이어지는 단양느림보강물길 구간 일원인 단양강 잔도에서 6일 걷기행사가 열린다.

2017년 잔도 개장 이후 3회째를 맞는 이날 행사는 단양읍 소금정공원에서 단양강 잔도까지 3.2㎞ 구간에서 치러진다.

단양군새마을회 주관하는 본 행사는 오전 10시 참가등록 및 배번교부와 식전행사가 열리고 오수원 새마을회장의 개회선언으로 막을 올린다.

웃다리풍물 공연과 폴라로이드 사진 무료촬영을 비롯해 기념품, 경품 추첨, 다양한 먹거리도 준비돼 행사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행사를 주관한 단양군새마을회는 참가자의 안전과 크고 작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코스 전 구간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행사 보험도 가입하는 등 지역민과 관광객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단양강잔도는 단양읍 상진리(상진대교)에서 강변을 따라 적성면 애곡리(만천하 스카이워크)를 잇는 길이 1천200m, 폭 2m로 조성됐다.

벼랑에 선반처럼 매단 길이라는 '잔도(棧道)'의 의미처럼 단양강 절경을 따라 벼랑 위는 걷는 길이다.

본격적으로 잔도에 들어서면 한쪽은 절벽, 다른 한쪽은 유유히 푸른 물줄기가 흐르는 아슬아슬한 벼랑길이 펼쳐진다.

강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잔도 곳곳에 설치된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즐기며 걷다보면 길이 짧게 느껴진다.

단양강 잔도는 인근에 만천하 스카이워크, 수양개 빛 터널, 선사유물 전시관 등 관광시설이 골고루 분포해 체험과 휴식을 함께 경험할 수 있는 게 또한 장점이다.

여기에 단양호반을 따라 조성된 단양느림보길과도 연결돼 트래킹 코스로 인기가 높아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총 연장 16.1㎞에 걸쳐 조성된 느림보강물길은 1구간 삼봉길과 2구간 석문길, 3구간 금굴길, 4구간 상상의 거리, 5구간 수양개역사문화길로 단양강변을 따라 이어진 친환경 도보길이다.

행사 관계자는 "옥빛 단양강 물길과 사방으로 둘러친 명산을 감상하며 가장 안전한 유산소 운동인 이번 걷기 행사에 많은 분들이 참가해 봄기운을 가득 담아 가시길 바란다"며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