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4.03 16:47:34
  • 최종수정2019.04.03 16:47:34
[충북일보=청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오는 13·20일 두 차례 열리는 '세종대왕100리길 상반기 도보여행' 참가자를 모집한다.

재단이 주최하고 청주YMCA가 주관하는 이번 도보여행의 주제는 '추억의 소풍가던 길'이다.

주요 코스는 손병희 선생 유허지-한봉수 의병장 유적지-다농-저곡리 억새길·갈대길-정미소카페 순이다.

이번 도보여행은 지역 독립운동사 해설과 보물찾기, 생태 체험 등 추억의 놀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함께 운영된다.

체험프로그램과 점심식사, 음료·간식, 버스비 등을 포함한 참가비는 성인 1만 원, 청소년 8천 원, 어린이 7천 원이다.

참가 희망자는 오는 11일 오후 6시까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홈페이지 또는 'http://naver.me/Fe9lR77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043-219-1020).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