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문인규

플러그미디어웍스 대표

요즘 뉴스를 보면 기분 좋은 소식보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뉴스를 자주 본다. 성범죄, 강력, 절도, 자연재해 등을 비롯한 다양한 사건, 사고로 뉴스가 가득하다. 한정된 매체에 가려진 시야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의 시즌마다 체감할 수 있게 다양한 뉴스나 장식, 분위기, 흘러나오는 BGM들로 가득했던 거리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나이를 먹어서인지, 삶이 바빠서인지 봄이 왔지만 봄을 느낄 여유조차 없다. 바쁜 삶에 감사하다가도 어떤 순간에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곤 한다. '창밖도 바라보지 못하는 좁은 시야에 평생 갇혀서 지내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지난 주말 출장차 중국 상해를 다녀왔다. 중국이 처음인 나로서는 생소한 광경이 너무 많았다. 신호와 횡단보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단횡단이 당연한 광경이 옆에서 지켜보기에 아슬아슬하다. 현지 일행이 차가 오는 길을 건너가려는 것을 막아 세웠더니 그러면 더 사고가 나니 다음부터는 그렇게 하지 말라는 것이다. 사람이 걸어가게 만들어놓은 인도에는 수많은 자전거와 전동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있고, 가로수와 전봇대들은 인도 한가운데에 자리를 잡고 있다. 사람들은 당연하게 차도로 나와 걷고 있는 광경이 한편으론 우스꽝스럽기도 하여 혼자 피식 웃음이 나기도 했다. 하루는 와이탄(外灘)의 야경을 보러 가기 위해 숙소를 나서 지하철을 타고 신천지(上海新天地)에 내렸다. 때마침 인근 공원에서 유명한 패션위크가 진행되고 있어서인지 늘씬하고 길 죽 길 죽한 모델과 같은 외모의 외국인들이 곳곳에서 사진을 찍고 있고 백범 김구 선생이 머물렀던 대한민국 임시정부 뒤편 골목에는 유럽을 연상케 하는 고풍스러운 건물들로 가득했다. 기분이 절로 좋아지는 세련되고 심플하면서도 허전하지 않은 수준 높으 디자인과 사인들은 필자가 생각했던 것과는 의외의 모습이었다.

인민 광장을 지나서 가는 길은 가뜩이나 좁은 인도를 중국 현지인들과 외국인 관광객들로 가득 메웠다. 가는 길에 누구 하나 앞에서 넘어진다면 도미노처럼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을 정도로 위험천만하다. 또, 나를 당황케 했던 광경은 그 인파로 가득한 중간중간에 담배를 버젓이 태우고 있는 사람들이다. 필자도 흡연을 애연가이기도 하지만 그런 모습은 조금 아니지 않나 싶다. 현지인 지인 분은 당황하는 나를 배려하여 길모퉁이 사람이 없는 곳에서 함께 하면서 어색해하기도 했다. 가는 길이 낯설고 신기해 휴대폰 카메라의 셔터를 누르며 지체하고 있으니 "아직 포인트에 오지 않았으니 이곳에서 지체하면 힘들어"라고 재촉하며 걸음을 달랬다. 드디어 황포강(黃浦江)에 도착한 순간 입이 떡 벌어질 만큼의 멋진 야경이 지금도 생생하다. 한쪽은 미래의 도시, 또 한쪽은 고풍스러운 과거의 조화는 어떻게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가 않다. 야경을 보며 걷다 보니 숙소로 갈 때쯤 다리의 통증을 느낄 수 있었다. 상해 이곳저곳을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동 부족인 필자의 체력을 잊은 체 꽤 오랜 시간을 걸었다.

짧고, 갑작스러운 일정이었지만 미팅의 결과도 만족스럽고, 여러 문화적 차이는 있었지만, 배울 점도 많았다. 출장차 갔던 중국이었지만, 일상에 치여 다양하게 주변을 살피거나 매일 쫓기는 일과에 좁아진 시야를 넓힌 것 같아 꽤 만족스러운 출장이었다. 일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가끔 억지로라도 시간을 내어 여행도 이제는 자주 다니고 싶다. 어쩌면 익숙해진, 익숙한 것에 창의적임이 묻히고, 한 켠에 공허함을 매울 수 있는 시간도 소중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 계기였다. '내 마음에도 봄이 오고 있는 것일까·' 라는 낯부끄러운 생각도 해본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