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해 '세종시 아파트 분양시장' 이달 열린다

4-2 및 1-5생활권서 3개 단지 1천675채 첫 공급
인기 지역인 4-2생활권서 5월까지 4천73채 분양
연 4천978채 불과,공급부족에 2년후 가격 오를 수도

  • 웹출고시간2019.04.02 17:28:39
  • 최종수정2019.04.02 17:28:39

올해 세종시 아파트 분양시장이 4월부터 열린다. 사진은 금강에서 바라본 신도시 3생활권 아파트 모습이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세종시 아파트 분양시장이 이달부터 열린다.

2일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잠정 결정된 분양 물량은 지난해(4천995채)와 비슷한 4천978채다.

문재인 정부가 주택시장 규제를 잇달아 강화하자 상당수 건설업체는 당초 지난해로 예정했던 분양 시기를 잇달아 늦추거나,계획을 취소하고 있다.

하지만 행정안전부(2월)에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오는 8월이면 세종시로 이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대전)와 여성부(서울) 등 다른 정부 기관들의 세종시 추가 이전도 검토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정부가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 등으로 묶어 초강력 규제를 하고 있는 데도 불구,세종시 주택시장은 장기적으로는 밝을 것이라고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2019년 세종 신도시 아파트 분양 계획안 (4월 2일 기준)

ⓒ 행복도시건설청, 세종시
◇4월 중 3개 블록서 1천675채 분양

우선 4월에는 3개 블록(단지)에서 모두 1천675채가 분양된다.

먼저 우미건설은 1-5생활권 H6블록에서 주상복합 아파트(세종 우미린스트라우스) 465채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2층에 전용면적 84~176㎡ 크기의 아파트와 상가(연면적 1만3천218㎡)로 구성된다.

당초 지난해 분양될 예정이었던 이 아파트는 정부세종청사 인근 1-5생활권에서는 마지막으로 공급되는 것이어서 ,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올해 4~5월 세종 신도시에서 분양될 아파트 단지(블록) 위치도

ⓒ 행복도시건설청
올해 세종시 아파트 분양 시장에서 이른바 최고 '핫 플레이스(Hot Place·인기 있는 곳)'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민간업체들이 공동으로 짓는 4-2생활권이다.

같은 생활권에 국내·외 대학캠퍼스와 첨단산업단지(세종테크밸리)가 조성되고 있는 데다, 인근에 국책연구단지가 있고 대전과도 거리가 가깝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잠정 결정된 올해 세종시 전체 분양 물량(4천978채)의 81.8%인 4천73채(7개 블록)가 4-2생활권에서 공급된다.

이 가운데 금호산업과 신동아건설이 참여하는 2개 블록 1천210채(M1블록 612, M4블록 598)도 4월 중 분양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최고 30층에 전용면적 59~100㎡형으로 구성된다.

코오롱건설,동부건설,한신공영,금성백조, GS건설,대림산업 등이 참여하는 나머지 5개 블록(총 2천863채)은 5월 중 분양될 예정이다.

이 밖에 한림건설이 1-1생활권 M8블록에서 짓는 440채는 7월 이후 공급될 예정이다.

세종 신도시 공동주택 분양 실적(2019년 4월 2일 기준)

ⓒ 행복도시건설청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분양 물량 급감

행복도시건설청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지난해까지 9년간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 분양된 아파트는 총 9만9천898채다.

연 평균 1만1천100채 꼴이다.

하지만 정부 부처 이전,건설 경기 등에 따라 매년 분양 물량 차이가 컸다.

정부세종청사 1~3단계 입주(2012~14년) 첫 해인 2012년에는 가장 많은 1만9천212채나 된 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에는 5천511채, 지난해에는 4천995채에 그쳤다.

올해도 9년간 평균의 절반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파트 분양부터 입주까지 걸리는 기간은 약 2~3년이다.

따라서 2017년 이후 분양된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되는 내년 이후에는 공급이 부족,가격이 오를 수도 있다.

한편 그 동안 행복도시건설청이 한시적으로 처리해 온 신도시 주택·건축 관련 사무는 지난 1월 25일 세종시청으로 넘어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공급되는 모든 아파트의 인·허가나 분양가 산정 등은 세종시청이 맡는다. 그러나 신도시 주택 공급 계획 등은 시와 행복도시건설청이 협의를 거쳐 정하도록 돼 있다.

궁금한 내용은 세종시청 주택과(044-300-5921,5923~24,5942)나 건축과(044-300-5431~8)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