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3회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하는 민속씨름대회 개최

  • 웹출고시간2019.04.02 11:26:19
  • 최종수정2019.04.02 11:26:19

지난해 열린 청산 생선국수 행사에 참여한 방문객들이 국수를 먹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삼박자를 모두 갖춘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하는 민속씨름대회가' 한층 더 강화돼 개최된다.

군에 따르면 올해 3회째를 맞는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하는 민속씨름 대회가 오는 13~14일까지 청산면 교평리 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이 축제는 생선국수, 도리뱅뱅이 등 민물생선으로 만든 지역 향토음식과 오랜 역사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백중씨름대회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며 지난해 전국에서 1만여명이 넘는 방문객을 불러 모았다.

3회 청산생선국수와 민속씨름대회 포스터.

더군다나 인구 3천명 남짓의 조그마한 농촌지역 주민들이 축제 기획에서부터 홍보, 운영까지 손수 맡으며, 면 단위 축제치고는 몇 해 되지 않았지만 꽤 성공한 사례로 평가받는다.

특히, 금강과 대청호를 끼고 있는 이 지역 별미 음식인 생선국수는 인근 보청천 등지에서 잡아 올린 민물고기를 뼈째 푹 우려내 만든 음식으로, 60년 이상 전통의 전문 식당도 있어 전국 식도락 여행객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몇 해 전 방송국의 요리 프로그램에 소개된 뒤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현재는 전문식당 8곳이 성업 중인 청산면 지전~교평리를 중심으로 생선국수 특화거리가 조성돼 있다.

축제기간 중에는 생선국수 전문식당 8곳과 면민협의회 등이 함께 참여해 먹거리 부스를 열고 생선국수를 비롯해 도리뱅뱅, 생선튀김, 올갱이국밥 등을 선보인다.

가마니짜기, 전통 악기 체험을 비롯해 미꾸라지와 메기 잡기 등 다채로운 체험코너도 운영된다.

특히, 이 시기에 보청천 둔치에 봄을 알리는 벚꽃도 화려하게 필 예정으로, 이 곳을 중심으로 트랙터 마차가 무료 운영되고 승마체험과 꽃가마 타기 등 가족단위 즐길거리도 풍성하게 준비됐다.

14일 축제 대미를 장식할 씨름대회는 전 이기수 한라장사의 해설과 함께 각각 최대 송아지 1마리와 100만 원의 1위 상금을 두고 개인전과 읍·면 대항 단체전에 총 80여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이 출전해 저마다의 힘과 기량을 겨룬다.

이갑기 청산면민협의회장은 "맑고 깨끗한 보청천이 휘감아 도는 청산면은 넉넉한 인심과 수려한 자연환경이 일품인 곳"이라며 "면민의 단합된 힘으로 열심히 준비한 축제에 참여해 청산의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