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개장식 가져

본격 운영 시작으로 연간 100만명 방문객 기대
수도권 및 중부권 관광객의 케이블카 이용 접근성 향상

  • 웹출고시간2019.03.31 13:14:13
  • 최종수정2019.03.31 13:14:13
[충북일보=제천] 내륙의 바다 제천시의 청풍호반 케이블카가 지난 29일 운영을 시작하며 중부권 최대의 관광명소로의 도약을 노린다.

(주)청풍로프웨이는 이날 하부탑승장 앞 주차장에서 이상천 제천시장을 비롯해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홍석용 제천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200여 명과 함께 청풍호반 케이블카 개장식을 가졌다.

개장식 후 내·외빈은 케이블카 작동 퍼포먼스 및 사진촬영 후에 케이블카 시승 및 씨어터 360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상천 시장은 "이제부터 제천관광을 말할 때는 청풍호반 케이블카 개장 이전과 이후로 구분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기존 국내에서 운행 중인 관광케이블카는 대부분 남쪽 바다를 배경으로 운행되고 있었으나 중부권에 위치한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개장으로 서울과 수도권 관광객의 접근성이 용이해짐에 따라 중부내륙권 관광활성화의 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이들을 제천 도심으로 유입하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개장을 시작으로 비봉산 정상까지 왕복 2.9㎞의 길이로 운영되는 모노레일, 유람선 그리고 하반기 운항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상비행기 등과 연계 전국 최고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이블카 탑승권에 의림지역사박물관 입장(2천원) 무료혜택과 함께 박물관에 2인 입장 시 지역화폐인 모아 5천원 권 1장을 지급하는 내용의 교환권을 발행한다.

방문객이 케이블카를 탑승한 후 탑승권을 지참해 의림지역사박물관을 들르고 지역화폐를 이용해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시책을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여행사, 전세버스, 코레일 등을 통한 인센티브도 적극 추진함으로써 케이블카 탑승객을 시내권으로 유인해 체류형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구상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