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예술 공간으로 변신한 동네 이발소

31년간 한 자리 지킨 청주 은정이용원
20년 넘은 단골 속내 털어놓는 사랑방
이택우씨 "이발사 아닌 예술가" 긍지

  • 웹출고시간2019.03.28 20:40:40
  • 최종수정2019.03.28 20:40:40

은정이용원 원장 이택우 이발사.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대중 앞에 자주 서야 하는 사람일수록 아무에게나 자신의 머리를 맡기지 않는다.

'나를 돋보이게 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을 때 비로소 머리를 맡긴다.

청주시 상당구 영동 소재 은정이용원 이택우(59) 원장은 31년째 한결같은 마음을 간직하고 있다.

1988년 현 위치에 문을 연 은정이용원 손님들은 대부분 20년 넘은 단골손님들이다.

단골손님 중에는 정치인, 경제인, 공직자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인사들이 수두룩하다.

그만큼 오랜 세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켜켜이 쌓여 있다.

이제 손님들은 머리손질만을 위해 이곳을 찾지 않는다. 다른 곳에서 꺼내기 어려운 말들을 이곳에선 자연스럽게 내뱉는다.

단골손님들은 "이발용 의자에 앉으면 시간이 멈춘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이택우 이발사가 손님의 머리를 손질하고 있다.

ⓒ 신민수기자
이 원장은 먹고살기 위해 가위를 잡았다. 12살 때 어머니를, 14살 때 아버지를 여읜 그는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중학교 2학년 시절 학업을 포기했다.

이후 17살이 되자 생계를 위해 고향인 괴산군 청안면의 한 이발소에서 일을 시작했다.

비록 돈을 벌기 위해 이발을 시작했지만, 그의 솜씨는 예사롭지 않았다.

스무 살에 이발사 면허를 취득한 그는 1983년 국내기능경기대회에 첫 출전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1995년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선발전에서 60명 가운데 홀로 국가대표에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현재는 기능올림픽 심사위원, 국제 기술위원, 이용사 면허시험 감독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용기술 강사로서 동료 이발사들에게 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43년 경력의 그는 지금도 이용기술 연마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낡고 허름한 이발소의 모습과 달리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이발도구들이 즐비하다.

이발소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파마 도구도 눈에 띈다.

은정이용원은 오는 4월 15일 인근 수동(대성로 156)에서 새롭게 문을 연다. 손님들의 주차 편의를 위해서다.

이 원장은 자신을 '이발사가 아닌 예술가'라고 지칭한다. 그는 이발을 '끝없는 고민과 노력을 통해 개인에게 맞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창작하는 예술'이라고 소개했다.

이 원장은 "변화하지 않는 이발업은 사양화될 수밖에 없다"며 "손이 떨려 가위를 잡지 못할 때까지 기술 연마에 힘쓰겠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했던 40여 년,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