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안 없이 끝난 오창 소각장 '삼자대면'

주민·시의원·시장 본회의장 집결
박정희 의원 소각장 신설 시정질의
한범덕 시장 원론적인 답변만 반복

  • 웹출고시간2019.03.26 20:13:11
  • 최종수정2019.03.26 20:13:11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주민들로 구성된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가 26일 의회 앞에서 소각장 신설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건립 문제로 주민·시의원·시장 삼자가 의회 본회의장에서 만났으나 뾰족한 대안은 나오질 않았다.

오창과학산업단지 주민들로 구성된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26일 의회 임시회(41회)가 열리는 본회의장을 찾았다.

이날 본회의장에선 소각장 신설 문제와 관련한 시정 질의와 시장 답변이 진행됐다.

대책위 회원 40여 명은 본회의장에 들어가기 전 의회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이 추진하려는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 계획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쓰레기 소각장 신설에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이 26일 41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열린 청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본회의장 방청석으로 자리를 옮긴 대책위는 'X'를 표시한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소각장 신설 반대 묵언시위를 이어갔다.

질문에 나선 박정희 시의원은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소각장 설치가 가능한지, 2015년 3월 시와 이에스지청원 간 협약 한 오창지역 환경개선 내용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박 의원은 "행정청은 시민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어도 법적 문제가 없다면 시설 허가를 해준다"며 "전국에서 폐기물 사업하기 가장 좋은 곳이 청주라는 오명을 벗어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답변은 건질 게 없는 원론적인 선에서 마무리됐다.

한범덕 시장은 "이 협약으로 현재 후기리로 소각장 입지가 결정된 것"이라며 "오창산단 이외 지역으로 입지를 결정한 폐기물소각시설이 오창산단에 다시 입지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소각시설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기 위한 사전단계인 환경영향평가를 거치는 중으로 협약서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주시는 오창산단 내 주민들이 매립장은 물론 소각장 건립에 거세게 반대하자 '소각시설과 매립장을 관내 타 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했다

한 시장 입에서 소각장 신설 문제에 애매모호한 답이 나오자 묘책을 기대했던 대책위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대책위는 27일 환경부과 금강유역환경청을 항의 방문해 소각장 허가 중단을 촉구할 예정이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