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터기 조정 첫날… 택시 수백 대 대기

청주시내 작업장 3곳서 조정 작업 시작
부제 차량 우선 공지에도 영업용 몰려
교체시간 제한 더딘 속도에 운전자 분통

  • 웹출고시간2019.03.25 21:00:00
  • 최종수정2019.03.25 21:00:00

택시미터기 조정 작업이 시작된 25일 청주시 서원구 미평사거리 인근 도로에 순서를 기다리는 택시들이 길게 줄 서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6년 전보다 더 오래 걸리는 것 같아요."

25일 오전 이마트 청주점 앞 청남로 한쪽 차선에는 택시 수백 대가 길게 늘어서 있었다.

상당교회(서원구 청남로 1851) 주차장에서부터 미평사거리 인근까지 이어진 택시 행렬이 족히 500m는 넘어 보였다.

이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아름다운웨딩홀(서원구 가장로 397-2)과 인접한 2순환로에도 수백m에 달하는 택시 대기 줄이 만들어졌다.

도내 택시요금 인상에 따른 청주지역 택시미터기 조정 작업이 이뤄진 첫날, 한시라도 빨리 미터기를 바꾸려는 택시들이 일시에 몰려들며 정체를 빚은 것이다.

오랜 대기시간이 지루한지 기사들은 차 밖으로 나와 동료 기사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가볍게 몸을 풀기도 했다.

하지만 길게 늘어선 줄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이윽고 기다림에 지친 기사들 사이에선 "새벽부터 차에서 잠을 자며 기다렸는데 해가 중천에 뜨도록 기다리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청주지역 택시 4천143대(법인 1천606대, 개인 2천537대)는 이날부터 시내 작업장 3곳에서 인상된 요금에 맞춰 미터기를 조정했다.

상당교회 주차장과 인근 동원택시 주차장에서는 각각 개인택시와 법인택시를 대상으로 작업이 진행됐다.

단, 안심콜에 가입된 개인택시(1천533대)는 아름다운웨딩홀 주차장으로 분산돼 작업이 이뤄졌다.

택시업계는 혼란을 막기 위해 부제가 적용 중인 택시만 작업장을 찾도록 사전 공지했다.

그러나 영업 중인 일부 택시가 작업장으로 몰리면서 혼란이 가중됐다.

기사들은 정상 운행을 위한 미터기 조정이 시급한 만큼. 부제에 따라 순서를 기다릴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기사 조모(49)씨는 "지난 23일 택시요금이 올랐지만 미터기가 바뀌지 않아 지난 주말 동안 운행에 애를 먹었다. 현금을 낸 승객 가운데 10% 정도는 옛 요금을 지불했다"며 "이 때문에 새벽 3시부터 작업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사 임모(55)씨는 "6부제(5일 근무 1일 휴식)가 적용되는 법인택시의 경우 최대 5일 뒤에야 작업이 가능하다"며 "저도 부제대로 한다면 금요일에나 작업이 가능하지만, 그때까지 기다릴 수 없었다"고 밝혔다.

작업 일정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았다.

지난 2013년 요금 인상 당시에는 각 미터기 수리 업체에서 조정 작업이 이뤄졌으나, 협소한 공간 탓에 불편을 겪은 바 있다.

이에 청주시는 택시업계와 협의해 작업 공간을 변경했다.

문제는 당시와 현재의 근로환경이 매우 달라졌다는 점이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요금이 오른 23일(토요일)부터 작업을 하려 했지만, 정비사들의 인건비(일당 25만~30만 원)가 너무 올라 주말 수당을 맞춰줄 수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근로조건이 바뀌면서 현재는 야간작업도 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택시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3년에는 야간작업도 병행됐으나, 현재는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작업이 진행 중이다.

원활한 작업을 위해 작업공간을 확장했지만, 근로환경 변화에 따른 작업제한 요소가 많아지면서 오히려 작업속도가 느려진 셈이다.

미터기 수리업체 관계자는 "혼잡을 줄이기 위해 부제에 맞춰 작업장을 찾을 것"을 당부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