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왜 그럴까. 왜 사람들은 여행을 떠나려고 할까. 왜 뭔가를 바꾸는 힘을 가졌다고 느끼는 걸까. 왜 에너지의 충전으로 받아들이는 걸까. 여행 중에 스스로 달라져 그러는 건 아닐까.

*** 스스로 깨치는 최고의 교육

쿰부 히말라야 산군의 칼라파타르(5554m) 정상에 선다. 거기서 하얀 눈을 인 삼각형의 에베레스트(8848m)를 선명하게 본다. 산 여행의 절정이다.

3월 중순 경기행기를 타고 루크라 공항에 도착한다. 가슴이 두방망이질을 한다. 기쁨도 잠시 고소증이 교차한다. 가벼운 짐을 지고도 숨을 헉헉거린다. 가쁜 숨을 고르고 다시 오르길 반복한다. 그저 걸을 수 있을 때까지 걷는다.

히말라야 고산여행은 단순하다. 일정 높이에 오르면 차로 갈 수 없다. 어느 길이든 걸을 수밖에 없다. 고도 3천m를 넘으면 호흡이 어려워진다. 오래 걸을 수가 없다. 걸을 수 없을 때 쉰다. 폐 속에 남은 공기를 꽉 채우고 다시 걷는다.

걷기와 쉼의 연속이다. 가쁜 숨은 계속된다. 쉼과 걷기의 간격은 점점 좁아진다. 쉬는 시간은 자꾸 길어진다. 그래도 이상한 오기가 산객들을 일으켜 세운다. 우보만리(牛步萬里)의 실천이 이어진다. 늦더라도 멈추지 않으면 정상에 서게 된다.

마음이 괴롭거나 우울할 때 히말라야를 생각한다. 거기엔 소박한 사람들과 아름다운 풍경들이 있다. 유유자적 걸을 수 있는 길도 있다. 그것만으로도 한결 마음이 편해진다. 못된 감정에 휩쓸리지도 않는다. 멈추지 않으면 못 오를 데 없다.

히말라야 여행은 사는 법을 배우는 고행이다. 스스로 살아가는 데 필요한 능력들을 갖추게 하기 때문이다. 여행자들은 여행을 통해 세상을 관찰하고 체험한다. 그것들을 체화해 자기 삶의 일부로 만든다. 스스로 깨치는 최고의 교육인 셈이다.

진정한 여행자는 뭔가 좀 다르다. 여행지에서 관찰과 체험을 기념물로만 간직하지 않는다. 일상으로 돌아와 자신의 업무나 생활 속에서 살려낸다. 스스로 풍요로워지는 사람이다. 여행으로 평생 끊임없이 자기계발 하는 사람이다.

여행에 대한 정의는 나름 많다. 내 정의는 '여행=투자'다. 여행은 우선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한다. 하찮은 일상을 되돌아보게 한다. 멋대로 살아보라고 용기도 준다. 새로운 길로 들어서게도 한다. 아름다운 인연을 우연히 만나게도 한다.

여행은 또한 발견이고 플러스다. 동시에 사랑이고 기술이다. 놀면서 삶을 배우는 기회다. 누구나 여행을 통해 세상을 다시 바라볼 수 있다. 여행은 나대로 살 수 있는 용기를 선물 한다. 내 안에 숨어 있는 상처를 치유하기도 한다.

그렇다고 여행이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신비한 마술도 아니다. 여행을 많이 한다고 성인군자가 되는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여행의 힘은 생각보다 크다. 스스로의 삶을 살아가는 데 큰 힘을 준다. 건강한 인생을 살게 해 준다.

여행은 비타민이다. 하지만 실천하지 않으면 헛일이다. 여행자는 여행에서 배운 것을 몸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궁극적으로 함께 사는 좋은 세상 만들기다. 여행의 발걸음은 그렇게 지속돼야 한다.

*** 길은 학교고 여행은 공부다

여행은 사소한 것들의 소중함을 가르쳐 준다. 지금 이대로도 괜찮다고 위로한다.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지도 깨닫게 한다. 다양한 삶의 방식까지 알려준다. 길 위에 당당히 서 있는 자신을 만나게 해준다.

여행을 하면 할수록 여행할 이유가 늘어난다. 낯선 이들과 만남은 여행을 더욱 풍요롭게 한다. 고된 히말라야 여행이 나를 충전해준 것과 같다. 히말라야엔 정말 높은 산들이 많다. 걷기 시작하면 춥고 숨 쉬기도 어렵다. 거기에 난 길을 걷는 것 자체가 고행이다. 그런데도 목숨 걸고 그 길을 걷는 이들이 있다.

히말라야 여행자들에게 길은 곧 학교다. 그리고 여행은 공부다. 그리스인들은 신탁을 얻기 위해 길을 떠났다. 중세인들은 신의 증거를 찾기 위해 순례길에 올랐다. 체 게바라의 남미 무전여행은 남다르다. 대한민국 정치인들은 어떤가. 단 한 번이라도 여행으로 세상을 바꿔보려 했던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