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식목철 옥천 묘목 시장 '활기'

밤·복숭아·감나무 급등, 신품종 포도 '샤인머스켓'은 품귀

  • 웹출고시간2019.03.24 14:36:34
  • 최종수정2019.03.24 14:36:34

옥천군 이원면 한 농원에 묘목을 구입하려는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식목철인 최근 전국 최대 묘목 산지인 옥천군 이원면에 묘목을 구입하려는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곳 묘목은 전국의 도매상과 대형 농원 등에 공급되는데 2월 말부터 시작해 4월 말까지 장이 형성된다

올해 묘목 값은 과수를 중심으로 일제히 오름세다. 작년 가뭄 등으로 생산이 줄어든 원인도 있다.

묘목은 대개 접붙인 뒤 2년을 키워 출하하며 그해 묘목 시장은 과거 2년 동안의 날씨 영향을 받게 된다.

올해는 가뭄과 한해에 약한 감·복숭아·밤나무를 중심으로 값이 치솟고 있다.

단단한 씨앗이 들어있어 '핵과류'라고 불리는 이들 품종은 영하 15도 이하 추위에 사흘가량 노출되면 동해를 입고, 가뭄에도 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옥천의 한 농원 관계자는 "재작년 겨울 혹독한 추위에 이어 작년 봄 가뭄이 지속하면서 전반적으로 묘목 생산이 줄었다"며 "품종마다 20∼30%씩 공급이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감나무 묘목은 1주당 6천∼7천원으로 전년(4천∼5천원)보다 40%가량 값이 뛰었고, 복숭아·밤도 5천원이 넘는 값에 팔린다.

껍질째 먹는 신품종 청포도인 '샤인머스켓'은 물량이 달려 선금을 주고도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가격 역시 1만7천원을 호가한다.

이원묘목영농조합 관계자는 "농촌 인력난 때문에 묘목 생산이 수월치 않은 상태에서 재작년 겨울 이후 이상 기후가 겹쳤다"며 "올해 묘목 값은 사과·배 등 일부 품종을 제외하고 일제히 오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조경수 값은 큰 변동이 없다.

공기 정화 능력이 뛰어나 행정기관 등에서 식목행사 때 주로 쓰는 이팝나무나 백합나무는 작년과 비슷한 1주당 3천∼4천원에 살 수 있다. 벚나무도 4천원 정도다.

이 지역에는 240㏊의 묘목밭이 있다. 한해 700만 그루의 과수와 조경수가 생산돼 전국에 공급된다.

옥천군과 이 지역 상인들은 식목 철이 되면 묘목 축제를 열어 각종 묘목과 화훼류 등을 할인 판매하며 올해는 이달 28∼31일 나흘간 이원면 묘목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