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갈수록 쾌적해지고 산뜻해지는 '감고을 영동'

개성만점 도심 정비 사업들, 지역 새로운 활력과 군민 복지 증진 이끌어

  • 웹출고시간2019.03.19 10:08:13
  • 최종수정2019.03.19 10:08:13

영동군 영동읍 시가지가 간판과 전선지중화 정비작업으로 산뜻한 도시경관으로 바뀐 모습.

[충북일보=영동] 영동군의 중심 시가지가 단장되며 산뜻한 도시경관을 뽐내고 있다.

군은 고품질 도시기반 구축과 군민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도심 환경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 영동읍 계산로 영동역~중앙사거리 1km 구간 시가지 간판정비사업이 진행되면서 도심지가 점점 더 산뜻해지고, 군민들이 살기 좋아지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방문객에게도 쾌적함을 심어주며, 지역의 새로운 도약 발판을 다지고 있다.

올해도 다양한 도심 정비 사업들이 진행된다.

먼저, 군은 내년까지 32억원을 들여 영동경찰서 중앙지구대(영동읍 계산리)∼소화의원까지 시가지 중심지를 가로지르는 철도변 575m의 시멘트 옹벽과 경사면 흙을 걷어내고 길을 확장하는 '영동 햇살 가득 다담길' 조성을 추진한다.

옹벽에 과일, 와인, 국악, 커뮤니티 4개의 주제로 영동의 정체성과 스토리가 담긴 테마를 부여할 예정이며, 소통과 교류의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지역 문화가 담긴 100여대의 여유있는 주차공간과 보행로가 조성되며 군민의 보행편의는 물론 차량의 진출입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7억1천900만 원의 사업비로 철도변 옹벽작업이 진행되며, 다음달 초 착공예정이다.

이와 함께 거리 미관과 보행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다담길 조성사업 구간인 중앙지구대~소화의원 노선의 0.6km 구간과 문화원~세무서 노선의 0.6km 구간 전선 지중화 작업이 추진된다.

앞서 군은 지난 2013년부터 영동읍 영동 제1교-소화의원 0.4km 구간과 영동읍 이원리버빌아파트부터 미주맨션까지 2.05㎞ 구간에 대해 거미줄같이 엉켜 있던 전선을 땅 속에 묻고 전신주를 없애는 작업을 추진해 호응을 얻었다.

총 40억여 원 규모로 군은 오는 2020년 말까지 한전주,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로를 지하로 매설할 계획으로, 올해는 25억 원을 투입해 5월까지 사업설계를 마치고 7월부터 전선지중화 관로 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3억5천만 원이 들어가는 영동제1교~소화의원, 영동고등학교~영동역 구간 간판정비 등 다양한 도시경관 개선사업들이 계획된 공정대로 착착 진행된다.

군은 이러한 사업들로 군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농촌 생활환경 개선과 균형개발 촉진을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군은 군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도시 미관을 향상시킬 꼭 필요한 사업들을 발굴해 집중추진하고 있다"라며 "군민 불편과 위험을 돌아보며 지역 미래발전을 앞당길 핵심 도시기반 사업들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